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4556 0682020081362074556 04 04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55200000 1597262995000

‘백신 패권주의’ 불붙인 러… 美 “중요한건 최초보다 안전” 일침

글자크기

‘세계 첫 코로나 백신’ 선언 후폭풍

3상 시험 안 거치고 서둘러 출시… 백신 이름 ‘스푸트니크 V’로 붙여

냉전시대 美와 경쟁 우위 연상

英연구진 “물보다 나을 게 없다”

동아일보

러시아 보건부 산하 모스크바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모스크바=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가 11일 세계 최초로 공식 등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두고 러시아와 서구의 대립이 격화되고 있다. 임상 3상 시험을 거치지 않은 이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 서구 연구진이 “물보다 나을 게 없다” “러시안 룰렛 같은 생명을 건 도박”으로 혹평하자 러시아 측은 “서방이 우리 성과를 폄훼한다”고 맞섰다.

영국 서식스대 연구진은 이날 더선에 “여러 과정이 생략됐다. 특히 3상 시험 생략은 전례가 없어 물보다 나을 게 없는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바이러스 전문가인 콘스탄틴 추마코프 글로벌바이러스네트워크 연구원은 미 워싱턴포스트(WP)에 “3상 시험 결과에 대한 평가가 나오기 전에 일반인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일은 도박”이라며 “러시안 룰렛 같다”고 질타했다. 유명 의학 전문 기자인 샌제이 굽타 미 CNN 기자는 “3상 시험 결과가 나오지 못해 지지부진했던 2014년의 에볼라 백신 개발 과정을 떠올리게 한다”고 지적했다.

1, 2, 3상 임상시험은 의약품 개발의 국제 표준이다. 3상에서 대규모 인원을 대상으로 백신의 안전성을 최종 입증해야 상용화가 가능하다. 그러나 러시아 정부는 자국 백신이 이달 초까지 2상 시험을 거쳤다고 발표했을 뿐 이에 관한 세부 자료를 공개하지 않았다. 단순히 3상 시험만 건너뛴 수준이 아니라 2상 시험의 안정성조차 담보되지 않았다는 의미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러시아 백신에 대한 의학적 검증부터 실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계 임상시험기구연합도 “3상 시험이 완료될 때까지 승인을 연기할 것을 촉구한다”고 가세했다.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장관은 미 ABC방송에서 “중요한 것은 최초가 아니라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미국 모더나와 화이자,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중국 시노팜과 시노백 등의 개발사가 검증된 첫 백신 개발에 성공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이들은 모두 3상 임상시험에 들어간 상태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각국이 국제 공조보다 코로나19 첫 백신 개발국이 되기 위해 애쓰고 있다”며 백신 패권주의를 우려했다.

세계 4위 코로나19 감염국이며 부실한 방역, 경제난 등으로 최근 지지율 하락에 직면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백신을 대내외적 선전 도구로 이용하고 있다는 비판 역시 끊이지 않는다. 러시아는 이 백신에 ‘스푸트니크 V’란 이름을 붙였다. 냉전 시절인 1957년 소련이 인류 최초로 쏘아올린 인공위성 이름과 똑같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를 철저히 의식한 이름인 셈이다.

안전성 우려가 크지만 경제 사정이 좋지 않은 동남아, 중남미, 중동 일부 국가는 러시아 백신에 깊은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 이날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러시아 백신을 직접 맞겠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이 도착하면 공개적으로 나부터 직접 접종하겠다. 푸틴 대통령의 백신 무상 공급 제안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러시아 측은 20개국 이상이 10억 회분의 백신 공급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백신 개발 자금을 댄 러시아 국부펀드 RDIF의 키릴 드미트리예프 대표는 “러시아 백신에 대해 조직적이고 치밀한 정보 공격이 이뤄지고 있다. 서방의 정치적 접근은 오히려 그 나라 국민의 생명을 위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