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4462 0032020081362074462 02 02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53729000 1597253743000

유엔 인권대표, 벨라루스 정부의 시위대 탄압 비난

글자크기
연합뉴스

시위대 연행하는 벨라루스 경찰
[AP=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12일(현지시간) 동유럽 벨라루스 정부가 시위대를 과격하게 진압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미첼 바첼레트 대표는 성명에서 "경찰이 대체로 평화롭게 시위하는 사람들을 향해 고무탄을 쏘고 물대포와 섬광탄을 사용하는 등 불필요하고 과도한 힘을 행사했다는 보도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시위 중 물리력 행사는 언제나 예외적이고 최후의 수단이 돼야 한다는 점을 벨라루스 당국에 상기시킨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지난 사흘간 구금된 사람이 미성년자를 포함해 6천 명이 넘고 구금 중 학대가 있었다고 한다"며 "구금자에 대한 고문과 학대는 절대 금지됐다는 점도 벨라루스 정부에 밝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국은 표현의 자유와 평화적인 집회의 권리를 행사하도록 허용해야 하며 억압해서는 안 된다"며 "특히 선거와 관련, 사람들은 의견을 말하고 반대 의사를 표현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벨라루스에서는 지난 9일 열린 대선에서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이 6선에 성공하자 그의 장기 집권에 반대하는 시위가 이날까지 이어졌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