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4446 0432020081362074446 02 02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7252585000 1597263136000

'목포 투기 의혹' 손혜원, 1심서 징역 1년 6개월…"중대한 비리"

글자크기
<앵커>

손혜원 전 의원이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법원은 목포시의 개발 정보를 미리 알아내서 다른 사람 이름으로 부동산을 사들인 게 국민 신뢰를 크게 훼손한 중대 비리라고 판단했습니다.

홍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해 6월 손혜원 전 의원을 기소하면서 부패방지법 위반과 부동산 실명법 위반 두 가지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2017년 5월과 9월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 자료를 미리 받아 지인 명의로 부동산을 사들인 혐의, 또 부동산을 차명으로 사들인 혐의인데, 1심 법원이 두 혐의 모두 유죄로 판단하고 징역 1년 6개월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방어권 보장 차원에서 법정구속은 하지 않았습니다.

재판부는 "엄격한 도덕성과 청렴성을 지녀야 할 국회의원이 업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시가 상승을 예상하고 부동산을 취득해 공직자의 신뢰를 크게 훼손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또 "청렴한 공직사회를 만들어야 할 우리 사회에서 반드시 바로잡아야 할 중대 비리"라고도 평가했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손 전 의원이 받은 자료도 2017년 12월 국토부 발표 이후에는 비밀로 볼 수 없는 만큼 이후 부동산을 사들인 부분은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선고 전 밝은 모습으로 법원에 출석한 손 전 의원은,

[손혜원 전 의원 : (1심 선고 결과 앞두고 한 말씀만 부탁드립니다.) …….]

선고 뒤에는 굳은 표정으로 법정을 빠져나왔습니다.

손 전 의원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유죄 판결을 납득하기 어렵다. 실체적 진실을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항소 의사를 비쳤습니다.
홍영재 기자(yj@sbs.co.kr)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