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4432 0032020081362074432 04 04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61918974 false true false false 1597252348000 1597252368000

마크롱, 이란 대통령에게 "레바논에 개입 말라"

글자크기
연합뉴스

지난 6일 레바논 베이루트의 폭발 현장을 찾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가운데)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레바논 문제에 개입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로하니 대통령과 통화에서 "모든 당사국은 외부에서 (레바논에 대한) 개입을 피하고, 긴급상황을 관리할 수 있는 정부 수립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엘리제궁이 전했다.

이는 레바논의 하산 디아브 내각이 총사퇴하고 정치적 혼란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이란에 레바논에 대한 내정 개입을 중단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프랑스와 이란은 둘 다 레바논에 광범위한 영향력을 가진 나라들이다.

1차 대전 종전과 함께 1920∼1943년 레바논을 식민통치한 프랑스는 이후에도 레바논이 경제난을 겪을 때마다 지원에 나섰고, 양국 간 인적 교류도 여전히 활발해 레바논과 프랑스의 이중 국적자는 수십만명에 달한다.

마크롱 대통령은 베이루트항의 대폭발 직후인 지난 6일 휴가를 멈추고 급거 레바논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정계 지도자들과 잇따라 회동한 바 있다. 이후 프랑스는 국제사회의 레바논 지원 논의를 주도하고 있다.

중동의 이슬람 시아파 맹주인 이란 역시 레바논의 무장정파 헤즈볼라를 배후 지원하면서 레바논에 영향력을 행사해왔다.

그러나 헤즈볼라를 등에 업고 지난 1월 출범한 하산 디아브 내각은 정치개혁과 경제 회생에서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다가 폭발사고로 국민적 분노까지 겹치면서 지난 10일 결국 총사퇴를 선언했다.

레바논에서는 국민적 공분을 자아낸 이번 폭발 사건으로 헤즈볼라와 이를 지원하는 이란은 수세에 몰린 형국이다.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마크롱이 레바논을 방문한 지난 6일엔 "이런 민감한 국면을 이용해 일부 (서방) 국가가 물고기를 낚으려 한다. 레바논을 제재했던 적들(서방)의 동정은 외교적 위선"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yonglae@yna.co.kr

연합뉴스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지난 5일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란 대통령실 제공·EPA=자료사진. 재판매 금지]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