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4313 0522020081362074313 03 0308001 6.1.17-RELEASE 52 뉴스핌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597246560000 1597246650000

팬데믹에 美 부동산 '희비' 주택 꺼지고 창고 뜬다

글자크기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 사태 속에 미국 부동산 시장의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경기 한파와 기업들의 대규모 인력 감원으로 인해 주택과 오피스 빌딩의 모기지 연체 및 디폴트 상승이 두드러지는 한편 전자상거래 시장의 급팽창에 따라 창고 건물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모습이다.

뉴스핌

미국 아이오와의 주택 시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구촌 경제를 강타한 바이러스가 부동산 시장의 지형도를 바꿔놓고 있다는 지적이다.

12일(현지시각) 부동산 시장조사 업체 코어로직에 따르면 마이애미의 주택 담보 대출자 가운데 지난 5월 기준 연체율이 14%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미국 10대 대도시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다. 바이러스 확산에 실물경기가 가라앉은 데 따른 결과다.

뿐만 아니라 뉴욕의 모기지 연체율도 12%까지 치솟았고, 라스베이거스와 휴스톤 역시 각각 10.5%와 10%의 연체율을 기록했다.

지난 3월 팬데믹 사태가 본격화된 이후 경제 셧다운과 대규모 실업 한파에 대도시 주택시장이 휘청거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음식점과 관광, 호텔 업계의 비중이 높은 플로리다와 맨해튼이 커다란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어로직은 보고서에서 "지난 2월까지만 해도 50년래 최저치를 기록했던 실업률이 4월 80년래 최고치로 뛰었다"며 "갑작스럽게 소득이 사라지면서 모기지 상환과 월세 지급이 어려운 지역 주민들이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전역을 보더라도 상황은 심각하다. 전국의 모기지 대출자 가운데 7.3%가 연체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수치는 1년 전 3.6%에서 가파르게 치솟았다.

특히 90일 이상 연체율이 1.5%를 기록해 지난 2010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연율 기준 상승세를 나타냈다.

시장 전문가들은 90일 이상 연체율이 2021년 말까지 상승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없을 경우 상황은 더욱 악화될 것이라는 경고다.

뉴스핌

아마존 팩키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블룸버그는 중저가 주택의 모기지 연체와 월세 체납이 고가 주택에 비해 크게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 고소득 전문직보다 저소득 비전문직의 일자리 타격이 큰 데 따른 차별화라는 설명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오피스 빌딩 역시 모기지 연체와 임대료 체납이 급증하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기업들의 연쇄 파산이 멈추지 않는 데다 수익성이 크게 악화되면서 상업용 부동산 시장을 강타했다는 얘기다.

반면 창고 건물 시장은 팬데믹 사태에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팬데믹 사태로 이른바 '방구석소비'가 늘어나면서 아마존을 포함한 전자상거래 업계가 외형을 확대, 물류 센터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났기 때문.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전자상거래 업체의 대규모 물류 센터부터 택배 업체의 소규모 창고까지 관련 건물 수요가 미국 주요 도시 전반에 걸쳐 크게 늘어났고, 상황은 런던을 포함한 유럽 대도시도 마찬가지라고 보도했다.

최근 아마존은 미국 주요 지역에 33개의 이른바 주문 이행 센터를 확보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총 3500만 평방미터의 물류 센터를 둔다는 복안이다.

뉴욕 소재 시장조사 업체 CBRE에 따르면 전자상거래 업계의 매출이 13억달러 늘어날 때마다 90만 평방피트의 로지스틱스 공간이 추가로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higrace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