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3898 0512020081262073898 06 0602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41107000 1597241179000 related

'트롯신이 떴다' 절친들 출격…홍진영·양동근에 장윤정까지 '역대급 무대'(종합)

글자크기
뉴스1

SBS '트롯신이 떴다'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트롯신이 떴다'에 절친들이 출격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에서 트롯신들은 절친들을 초대했다. 트롯신과 절친들은 역대급 무대를 꾸몄다.

이날 남진과 홍진영, 장윤정과 둘째이모 김다비(김신영), 정용화와 양동근, 주현미와 김완선, 김연자와 한혜진, 설운도와 우연이, 진성과 김용임이 짝을 이뤘다.

먼저 정용화와 양동근은 드라마를 인연으로 친분이 두터워졌다고 했다. 홍진영은 대선배 남진과 같은 전라도 출신으로, "신인 때부터 따뜻하게 대해주셨다"고 친해진 이유를 밝혔다.

주현미는 김완선을 향해 "워낙 어릴 때 데뷔하지 않았냐. 대기실에서 만났는데 어리니까 정말 귀여웠다. 진짜 매일 만났다"고 말했다. 한혜진은 김연자와 알고 지낸지 30년이 됐다고 전했다. 둘은 의상실에서 처음 만났다고. 김연자는 "혜진이가 맞춘 옷이 내가 마음에 든 거다. 줄 수 없겠냐 했더니 흔쾌히 줬다"고 추억을 꺼냈다.

김용임은 진성에 대해 "절친이라기보다는 의남매다. 무명 시절을 우리는 언제 탈출하냐고 손잡고 울고 그랬다"고 털어놨다. 진성은 "먼발치에 있어도 항상 오누이 같았다"고 덧붙였다. 설운도는 우연이를 초대해 눈길을 끌었다.

절친들은 다채로운 무대를 펼쳤다. 홍진영은 잔잔한 멜로디의 '산다는 건'을 선곡했다. 랜선 관객들은 첫 소절을 듣자마자 '찐감동'을 받았다. 홍진영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감동을 끌어올렸다. 홍진영은 "(노래가) 괜찮으셨으면 소리 질러!"라며 남다른 무대 매너도 뽐냈다. 남진은 "느린 노래도 아주 잘한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이어 양동근은 대표곡 '골목길'을 불렀다. 양동근은 "이 곡이 20년 가까이 됐는데, 오늘 선배님들 앞에서 부르려니 너무 떨린다"며 가슴을 부여잡았다. 전주가 흐르자 모두의 이목이 집중됐다. 랜선 관객들도 한껏 기대한 표정이었다. 양동근은 기대에 걸맞게 여전한 포스를 자랑했다. 정용화는 "데려온 사람으로서 뿌듯하다"며 미소 지었다.

트롯신도 나섰다. 장윤정은 조항조의 '남자라는 이유로'를 선곡,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마이크를 잡은 장윤정은 애절한 감정을 전하며 큰 감동을 선사했다. 이밖에도 '트롯 새싹'이라 불리는 정용화는 트롯신 메들리 무대까지 선보이며 귀호강을 선물했다.

뉴스1

SBS '트롯신이 떴다'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트롯신들과 절친들은 '고요 속의 외침' 게임을 통해 '찐친 케미'를 뽐냈다. 특히 진성과 김용임은 남다른 목청으로 시작부터 놀라움을 안겼다. 진성은 정확한 입모양으로 김용임의 정답을 이끌어냈다. 또한 눈을 뒤집는 열정이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장도연은 "성량은 진짜 두 분이 1등이었다"며 웃었고, 진성은 "그걸로 먹고 살았는데 뭘~"이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