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2863 0252020081262072863 01 0102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33982000 1597274664000

청와대 "문의 많아 알려드린다" 김정숙 여사 수해복구 사진공개

글자크기

비공개로 철원서 수해복구 지원

조선일보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수해 피해 지역인 강원도 철원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왔다. 김 여사의 철원 방문은 비공개 일정이었으나 일부 언론에 보도되면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날 “문의가 많아 알려드린다”며 김 여사의 봉사활동 내용과 사진을 공개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 마을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여사는 이날 오전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에 도착해 복구 작업을 했다. 2부속실 직원과 윤재관 부대변인만 김 여사를 수행했다. 수행 인원이 많을 경우 현장 복구 작업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김 여사는 흙탕물이 묻은 옷을 빨고 가재도구를 씻었으며 배식 봉사 활동도 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를 방문해 수해 복구를 돕고 주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여사는 향후 철원뿐 아니라 다른 지역도 방문해 피해 복구를 돕는 일정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가 수해 지역에서 봉사 활동을 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2017년 7월 충북 청주 상당구의 한 마을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운 적이 있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