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2852 0092020081262072852 06 06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33964000 1597233978000 popular

'사과 태도 논란' 보겸, 검은티 입고 다시 사과…"경솔했다"

글자크기

'뒷광고' 인정 사과하면서 공격적 태도

네티즌 '진정성 느껴지지 않는다" 지적

뉴시스

[서울=뉴시스] 유튜버 보겸. (사진 = 유튜브 '보겸 BK' 캡처) 2020.08.1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호길 인턴 기자 = 유튜버 보겸이 최근 '뒷광고'를 인정한 영상에서 공격적인 태도를 보였다는 지적과 관련해 "너무나 경솔했다"며 사과했다.

보겸은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보겸 BK'에 '보겸입니다'라는 제목의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 사과 방송과 달리 검은 반팔티셔츠를 입고 차분하고 낮은 어조로 사과의 말을 전했다.

보겸은 "유튜버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그 누구보다 시청자분들과의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는 걸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영상에서 올바르지 못한 태도로, 그리고 억울하다는 말투로 영상을 업로드하고 말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보겸은 지난 9일 유튜브를 통해 "제가 광고라고 표시하지 않은 광고 영상이 있다"며 뒷광고 의혹을 시인하고 사과했다. 뒷광고는 광고 명목으로 돈을 받고 유튜브 콘텐츠 등에 해당 사실을 알리지 않는 행위를 의미한다.

초록 배경에 흰 반팔티셔츠를 입고 사과 방송을 한 보겸은 뒷광고에 대한 사과의 메시지를 전하면서도 격앙된 어조로 자신의 입장을 강변해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았다.

보겸은 이날 뒷광고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그는 "시청자분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방법은 재미있는 영상을 올리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광고가 포함이 되고, 몰입도가 떨어질까 봐 광고 고지에 대해서 소홀했다"며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저에게 실망하신 분들과 저를 비판해주시는 모든 분들의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보겸은 채널 구독자수가 400만 명이 넘는 유튜버로 게임과 먹방 등 다양한 콘텐츠를 업로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vad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