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2667 0012020081262072667 04 0401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232820000 1597232888000

유엔 “북 요청 땐 수해 복구 지원”…경기도 대북지원 ‘제재 면제’도

글자크기

스웨덴·캐나다도 “돕겠다”

[경향신문]

유엔은 11일(현지시간) 북한 홍수 피해와 관련해 “유엔 팀은 요청을 받고 필요할 경우 가장 취약한 지역사회들에 대한 북한의 대응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스테판 뒤자리크 유엔 대변인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방글라데시와 인도 등 아시아 홍수 사태를 거론하면서 “한반도 역시 폭우를 경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뒤자리크 대변인은 “북한에서는 이달 들어 이례적으로 많은 비가 내려 홍수를 일으켰다. 유엔 팀은 당국과 접촉하고 있다”고 했다. 북한 당국의 지원 요청이 있을 경우 인도주의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에서 지원에 나서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이다.

스웨덴과 캐나다도 북한의 수해 대응 지원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미국 자유의소리(RFA) 방송에 따르면 스웨덴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스웨덴은 북한에 가장 큰 인도주의 기부 국가 중 하나”라며 북한의 요청이 있을 경우 지원에 나설 수 있다고 했다. 캐나다 외교·영사·교역 업무를 담당하는 글로벌사안부도 “북한 수해 상황을 면밀히 관찰하고 있고, 피해를 입은 사람들의 요구를 잘 이해하기 위해 인도주의 협력자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경기도가 신청한 36만7800달러(약 4억3600만원) 규모의 온실 건설용 자재의 대북지원에 대해 ‘제재 면제’를 승인했다. 대북제재위 홈페이지에 따르면 경기도가 지난달 24일 신청한 북한 남포시와 평안남도 내 취약계층의 영양개선 지원사업을 위한 제재 면제 요청은 지난 4일자로 승인됐다.

워싱턴 | 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