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2141 0012020081262072141 05 0507001 6.1.21-RELEASE 1 경향신문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7229881000 1597238775000

허…허무하게 날아가버린 ‘2승’, 허탈해진 류현진

글자크기
[경향신문]

수비진의 연이은 실책과 타선의 침묵에도 에이스는 흔들리지 않았다. 류현진(33·토론토)은 묵묵히 마운드를 지키며 제 역할을 했다. 에이스의 호투에 보답이라도 하듯 뒤늦게 타선이 승리 투수 요건을 선물했지만 마무리 투수 공백이 결국 류현진의 승리를 앗아갔다.

류현진은 12일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 필드에서 열린 마이애미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회까지 단 1점만 내주며 2경기 연속 호투를 이어갔다. 6이닝 2안타 1실점에 삼진을 7개나 잡아내는 호투였고, 올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였다.

류현진은 2회 선두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에게 던진 체인지업이 조금 높게 들어가며 좌월 홈런을 허용했을 뿐 다른 이닝은 무실점으로 막았다. 3회 조나단 비야에게 내준 안타 역시 유격수 내야 안타였다. 류현진은 이날 주무기 체인지업 대신 힘 있는 속구 비중을 늘리면서 마이애미 타선을 요리했다.

에이스는 수비 불안에도 전혀 흔들리지 않았다.

1회 선두타자 비야는 우익수 파울 뜬공을 때렸지만 우익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이를 떨어뜨리면서 투구 수가 늘었다. 3회 유격수 보 비의 실책에다 평범한 더블 플레이를 놓치면서 1사 1, 2루 위기에 몰렸어도 침착하게 헤수스 아길라를 병살 처리하면서 위기를 넘겼다. 5회에는 선두타자 브린슨이 볼넷을 고른 뒤 도루까지 성공시켰지만 연속 삼진과 땅볼로 이닝을 마쳤다.

타선 침묵에도 꿋꿋하게 버텼다. 토론토 타선은 2회 선두타자 루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수비 방해라고 미리 판단한 주루 실수로 기회를 날렸다. 5회까지 팀 타선이 때린 안타는 겨우 1개였다.

에이스 류현진은 5회까지 투구 수 83개를 기록한 뒤 6회에도 마운드에 올랐고 공 9개로 이닝을 끝낸 뒤 이날 등판을 마무리했다.

0-1로 뒤진 상태에서 선발 투수 임무를 마친 류현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타선이 6회말 힘을 냈다. 이날 호흡을 맞춘 포수 대니 잰슨이 선두타자로 나와 2루타를 터뜨렸고 캐번 비지오의 2루타에 이어 보 비이 스리런 홈런을 터뜨려 경기를 뒤집었다. 토론토가 3-1로 앞서면서 류현진에게 승리 투수 요건이 생겼다. 비의 스리런 홈런 때 류현진이 더그아웃에서 기뻐하는 장면이 중계화면에 잡혔다.



경향신문

토론토의 트래비스 쇼(가운데)가 12일 미국 뉴욕주 버펄로 살렌 필드에서 열린 마이애미전에서 연장 10회말 끝내기 안타로 5-4 승리를 이끈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버펄로 | USA투데이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론토 타선은 7회에도 비지오가 적시타를 터뜨려 1점을 도망갔지만 4-1이던 9회 등판한 임시 마무리 앤서니 바스가 2사 1·3루에서 프랜시스코 서벨리에게 동점 스리런 홈런을 맞는 바람에 승리가 날아갔다. 토론토 마무리 켄 자일스는 팔꿈치 통증 때문에 부상자 명단에 올라 있다. 다행히 토론토는 10회말 승부치기에서 쇼의 적시타로 5-4 승리를 거뒀다.

비록 승리 투수가 되지 못했지만 에이스 류현진을 향한 믿음은 더욱 단단해졌다. 찰리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정말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역시 우리의 에이스다”라고 말했다. 토론토는 이날 승리로 시즌 6승을 기록했는데, 이 중 3승이 류현진 선발 등판 때 나왔다. 에이스는 팀 승리의 절반을 책임지는 중이다.

한편 CBS스포츠는 최근 2경기 확 달라진 류현진에게 주목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이 첫 2경기에서는 9이닝 8실점했지만 최근 2경기에서는 11이닝 동안 1점만 내줬고, 안타도 3개밖에 맞지 않았다”고 전했다. 안정적 호투를 이어가는 류현진에 대해 “다음주에도 상승세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균 기자 nod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