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1761 0032020081262071761 01 01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37814762 true true false false 1597228060000 1597228134000

문대통령, 4차 추경 선그어…"정부·지자체 예산 충분"(종합)

글자크기

수해 복구현장 방문해 "추경, 시간 많이 걸려"

"특별재난지역, 시군 단위 안되면 읍면동 단위로 검토"

연합뉴스

집중호우 피해 주민과 간담회하는 문 대통령
(천안=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집중 호우 피해를 입은 충남 천안시의 오이농장을 방문, 피해주민, 자원봉사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8.12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복구 비용 충당 등을 위해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가능성에 일단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천안 병천천 제방 붕괴 현장을 방문해 "정부 재정이 부족할까 봐 염려해 충분히 (피해 복구를) 지원하자는 취지로 추경 이야기가 나오는데, 추경은 절차가 필요해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예산이 충분히 비축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앞서 오전에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도 기정예산과 예비비로 피해 복구 비용 충당이 가능하다고 의견을 모은 만큼 당장 추경이 논의될 가능성은 작아졌다.

문 대통령은 이재민을 위로하는 자리에서 "주민들이 절실하게 피해복구를 최대한 신속하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천안 외에도 경남 하동과 전남 구례의 수해 현장을 점검하는 과정에서 피해 복구를 관장하는 정부 부처와 기관에 속도감 있는 지원을 주문했다.

연합뉴스

집중호우 피해지역 보고 받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집중호우 피해지역으로 향하는 전용열차 내 회의실에서 산림청, 농림부, 재난안전관리본부, 대한적십자사 등 관계부처 및 민관지원기관 관계자들로부터 집중호우 피해지역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2020.8.12 cityboy@yna.co.kr



문 대통령은 하동으로 향하는 KTX 열차 내 회의실에서 집중호우 피해 상황과 복구 지원계획을 보고받고 "시군 단위로 (특별재난지역을 지정할) 여건이 안 되면 읍면동 단위로 세부적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을 지정해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에게 "자원봉사자들 스스로 휴식 시설을 마련하기가 쉽지 않을 테니 세심히 배려하라"며 "폭염에 따른 2차 피해를 막고 위험 지역의 산사태가 일어나지 않게 조치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창 피해복구 작업을 하는데 의전 문제로 장애가 되지 않을까 방문을 망설였으나 대통령이 가는 것 자체가 격려가 될 수 있고 행정 지원을 독려하는 의미도 있어 수행인 원을 최소화해 방문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