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1458 0912020081262071458 08 0801001 6.1.17-RELEASE 91 더팩트 62258367 false true false false 1597226611000 1597226623000

'매각설' 고개 든 中 틱톡, 사용자 개인정보 무단 수집했나

글자크기
더팩트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이 이용자들의 민감한 개인정보를 무단 수집하고 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틱톡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SJ "틱톡 계정 만들기만 하면 사용자 동의 없이 맥 주소 수집"

[더팩트│최수진 기자] SNS 소통에 활발한 10대를 중심으로 이용자가 급증하고 있는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이 이용자들의 민감한 개인정보를 무단 수집하고 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11일(현지 시간) 미국 경제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틱톡이 수백만 고객의 맥 주소(MAC Address)를 사용자 동의 없이 무단 수집해 모회사인 바이트댄스 서버로 넘겼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틱톡은 구글 안드로이드 시스템의 개인정보보호 정책까지 위반한 것으로 알려졌다.

맥 주소는 PC나 스마트폰에 부여되는 개인용 고유식별번호다. 사용자가 임의대로 변경할 수 없는 만큼 중요한 개인 정보에 속한다. 미국 '아동 온라인 사생활 보호법(Children’s Online Privacy Protection Act, COPPA)'은 맥 주소를 고유식별정보로 규정하고 있다.

틱톡의 맥 주소 수집 기간은 최소 15개월로 추정된다. 미국 정부에서 자국 안보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틱톡에 대한 조사가 시작된 지난해 11월 이전까지 지속적으로 사용자 정보를 수집한 것으로 보인다.

WSJ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1월까지 구글플레이스토어에 출시된 틱톡을 지속 확인해본 결과 바이트댄스로 개인정보가 전송되는 것을 포착했다"며 "틱톡이 제시한 약관에 동의하지 않아도 계정을 만들기만 하면 정보가 넘어갔다"고 전했다.

한편, 바이트댄스는 미국에서의 틱톡 사업을 완전 철수하고 미국 IT 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에 사업 전부를 매각할 예정이다. MS는 바이트댄스와 틱톡에 대한 인수 협상을 9월 15일까지 확정지을 계획이다.

MS는 최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대화를 했고, MS는 틱톡 인수에 대해 곧 마무리 지을 것"이라며 "MS는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와 논의를 통해 늦어도 9월 15일 전에는 결정을 내리겠다. 이 과정에서 MS는 트럼프 대통령, 미국 정부와 지속 대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이트댄스와의 협상은 미국 외국인투자위원회(CFIUS)의 감독하에 진행한다"며 "MS는 트럼프 대통령의 우려를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 틱톡은 미국 재무부 등에서 철저한 보안 검토를 거칠 예정이며, (우리는) 미국에 적절한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jinny0618@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