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8340 0822020081262058340 03 0302001 6.1.17-RELEASE 82 비즈니스워치 61246938 false true false false 1597203001000 1597203013000

부동산대책 내놨어도 가계대출 꿈쩍 안했다

글자크기
지난달 증가액 7.6조…7월 기준 최대 주담대 규제 강화하자 신용대출 늘어 [비즈니스워치] 이학선 기자 naemal@bizwatch.co.kr

비즈니스워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의 강도 높은 부동산 대책에도 은행의 가계대출이 큰 폭의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7월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말 현재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936조5000억원으로 전월대비 7조6000억원 늘었다.

7월 증가액으로는 한은이 관련 속보를 작성한 2004년 이후 최대 기록이다.

정부가 경기·인천·대전·청주 등을 조정대상지역과 투기과열지구로 추가 지정하고, 전세세입자의 갭투자를 막기 위해 전세대출보증 이용을 까다롭게 바꿨어도 가계대출 증가세는 꺾이지 않았다.

오히려 신용대출이 늘어나는 풍선효과가 나타났다.

지난달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689조8000억원으로 전월대비 4조원 늘었다. 6월 증가액(5조1000억원)에 견주면 증가세가 둔화됐다. 규제지역 추가지정 등의 효과로 아파트 집단대출이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세자금만 따로 보면 얘기가 달라진다. 전세자금 대출은 전세가격 급등 여파로 6월 2조5000억원에서 지난달에는 2조7000억원으로 증가세가 더 커졌다. 강화된 대출규제를 피해 신용대출을 이용하는 흐름 역시 뚜렷해졌다.

지난달말 은행의 신용·마이너스 등 기타대출잔액은 245조6000억원으로 전월대비 3조7000억원 증가했다. 9·13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직후인 2018년 10월(4조2000억원) 이후 가장 큰 증가폭이다. 한은은 주택관련 자금수요 등의 영향으로 증가폭이 확대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즈니스워치(www.bizwatch.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