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8326 0022020081262058326 08 0805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7202958000 1597220106000

사냥 노리던 사자도 놀라 내뺐다…소 엉덩이 그림 놀라운 효과

글자크기
중앙일보

엉덩이에 눈 그림을 그려 넣은 소.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리카 보츠와나의 오카방고델타. '칼라하리의 보석'이란 별명을 가진 이곳은 풍요로운 생태계를 자랑한다. 대지와 인간, 동물과 식물이 가장 조화롭게 존재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1000번째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곳이다.

마냥 평화로울 것 같은 대지의 인류에게도 고민이 있었다. 바로 사자·표범 등 맹수들이 가축을 공격해 온다는 것. 주민들은 막대한 재산피해를 입고 있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학(UNSW) 연구팀이 팔 걷고 나섰다.

소의 양쪽 엉덩이에 '부리부리한' 눈 그림을 그려 넣고, 공격 예방 효과가 있는지 확인하는 실험이었다. 가축을 공격하는 사자·표범 등 고양잇과 동물이 목표물과 눈만 마주쳐도 사냥을 포기하는 사례가 있는 점에서 착안했다.

중앙일보

아프리카 보츠나와의 오카방고델타. '카라하리의 보석'이란 별명을 가진 곳이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오카방고텔타 인근 수로에 남아있는 보트. 물은 다 말라붙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오카방고델타 초원의 코끼리.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 2061마리를 14개 무리로 나눠 실험을 진행했다. 각 무리를 세 부류로 나눠 방목 전 두 부류에는 각각 눈 그림과 십자 표시를 그려 넣고, 나머지 한 부류는 아무런 표시도 하지 않았다. 그 뒤 이 소를 비슷한 위험을 가진 지역에 풀어놨다.

4년간의 기간 중 엉덩이에 '눈'이 있는 소 683마리는 사자 공격으로 죽은 개체가 없었다. 반면 아무 그림도 없는 소는 835마리 중 15마리가 맹수의 공격을 당해 죽었고, 십자 표시를 한 소는 543마리 중 4마리가 희생됐다. '사냥감에게 들킨 사자는 사냥을 포기한다'는 게 증명된 것이다. 특히 눈이 아닌 단순 십자 그림만 가진 소도, 아무 그림도 없는 소보다 공격을 적게 받은 것은 뜻밖의 결과였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실험 대상 소를 세 부류로 나눠 한쪽엔 눈을, 한쪽엔 엑스(X)표시를, 나머지 한쪽엔 아무것도 그려넣지 않았다. [사진 Communications Biolog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UNSW 트레이시 로저스 박사(진화·생태학 부교수) 연구팀은 "모든 소에 눈 그림을 그려 넣어 무리 내에 사자가 사냥감으로 눈독을 들일만한 이른바 '희생양'이 없을 때도 눈 그림이 효과가 있을지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장기적으로 사자가 소 엉덩이에 그려진 가짜 눈에 익숙해졌을 때도 예방 효과가 있을지는 불투명하다"고 밝혔다. 또 연구팀은 나비·어류·양서류·조류 등과 달리 포유류가 눈 모양으로 포식자를 피하는 사례는 알려진 것이 없다고도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과학 저널 네이처의 자매지인 '커뮤니케이션스 바이올로지'(Communications Biology)에 실렸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