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7860 0512020081262057860 01 0103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01496000 1597206745000

진중권 "유시민의 쾌유 빈다…피해망상에서 가해망상으로 병 깊어져"

글자크기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뉴스1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2일 유시민 노무현 재단이사장이 '가행망상증'으로 병이 깊어졌다며 그의 "쾌유를 빈다"며 있는 힘껏 비틀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이 "검찰에서 자기 계좌를 열어봤을 거라 하더니, 이제는 한동훈 검사장이 대검 반부패 강력부에 있을 때 자기를 내사했을 거라고 주장한다"며 앞이 피해망상이라면 뒤는 그 보다 정도가 심한 가해망상의 전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입증의 의무는 주장하는 사람이 지는 것이다"며 "대검이 자기 계좌를 들여다봤다고 주장하려면, 자신이 증거를 제시해야 하지만 그는 이제까지 단 한번도 자신이 가진 의심의 근거를 제시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진 전 교수는 이어진 글에서 "지난 1일 서울남부지검은 검찰이 노무현재단 계좌를 본 적이 있느냐는 질의를 한 재단 측에 '노무현재단이나 유 이사장 계좌를 추적한 적도 없고, 금융기관에 금융거래정보의 통지 유예를 요청한 사실도 없다'고 답했다는 보도가 있다"며 유 이사장의 이번 주장 역시 음모론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진 전 교수는 "아무튼 유시민의 피해망상이 검찰총장까지 등장하는 '검언유착'의 음모론으로 발전, 결국 강요미수 사건에 법무부장관의 수사권까지 발동되는 웃지 못할 해프닝이 벌어졌다"고 꼬집은 뒤 "혼자만 앓고 끝나는 게 아니라 애먼 사람들에게까지 피해를 끼치는 가해망상에서 쾌유하길 빈다"며 두손 모았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