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4980 0252020081262054980 05 05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7197929000 1597205760000

9회말 2사에 날아간 류현진 2승, 토론토는 연장전 5대4 승리

글자크기

류현진 6이닝 1실점 호투

9회말 2아웃에서 무산된 '2승'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즌 첫 퀄리티 스타트로 호투했다. 2승 신고 기회는 아쉽게 무산됐다.

조선일보

12일(한국시각)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팔로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1실점하며 에이스 투수의 위용을 뽐냈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5.14에서 4.05로 낮췄다. 총 투구 수는 92개.

홈런 하나 내준 것 빼고는 흠 잡을 데 없는 투구였다. 류현진은 2회 마이애미 말린스의 선두 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에게 솔로포를 맞고 선취점을 내줬다. 풀카운트 승부 끝에 던진 6구째 체인지업(시속 80.5마일)이 가운데로 몰렸고, 앤더슨은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으로 받아쳤다. 류현진의 시즌 3번째 피홈런. 류현진은 후속 타자를 1루 파울플라이와 연속 3구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이닝을 끝냈다.

3회에도 작은 위기를 찾아왔다. 1사에서 조나단 비야에게 유격수 내야안타를 허용했고, 존 버티를 다시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으나 블루제이스의 유격수 보 비솃이 공을 떨어뜨리고 한 번에 송구하지 못해 타자와 1루 주자를 모두 살려줬다. 1사 1,2루 위기. 하지만 헤수스 아귈라에게 다시 한 번 유격수 땅볼을 뺏어내며 병살타로 마무리했다. 이후는 순항이었다. 5회에 선두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내고 도루를 허용했지만 실점과는 거리가 멀었고, 4회와 6회는 삼자범퇴 이닝으로 끝냈다.

블루제이스 타선도 에이스의 호투를 홈런으로 거들었다. 비솃이 0―1로 블루제이스가 뒤져있던 6회말 역전 3점 아치를 그렸고, 3―1로 역전하면서 류현진도 승리 투수 요건을 갖췄다.

하지만 9회가 아쉬웠다. 블루제이스의 마무리 투수로 올라온 앤서니 배스가 2사까지 잡고서 프란시스코 서벨리에게 3점포를 얻어맞아 순식간에 동점이 됐다. 류현진의 2승도 날아갔다.

블루제이스는 연장 10회 승부치기에서 트래비스 쇼의 끝내기 안타로 5대4로 말린스를 이겼다.

[양지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