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3165 0512020081262053165 01 0103001 6.1.17-RELEASE 51 뉴스1 62083111 false true false false 1597195474000 1597195486000

이상돈 "4대강 대운하 둘도 없는 코미디…홍수 막았다는 건 거짓말"

글자크기

"文대통령, 결정장애증이라도 있나…재자연화 하겠다는 건지"

뉴스1

이상돈 전 민생당 의원. © News1 장수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이상돈 전 민생당 의원은 11일 정치권의 4대강 사업 논쟁에 대해 "과거에 나왔던 평가에도 4대강 사업이 치수에는 별 효과가 없다는 것"이라며 "이미 확인된 것이다. 홍수 피해를 막았다는 것은 (미래통합당의)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이런 걸로 홍수를 막았다는 것은 세상에 없는 일"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참 한심하게 보는 게 또다시 이명박 정권의 거짓말을 통합당이, 더군다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대표로 있는 통합당이 그 입장을 고수하면 감옥에 가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끌었던 그 당의 공식적인 후예가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각의 섬진강도 4대강 사업에 포함됐어야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그것도 거짓말"이라며 "무슨 얘기인지 모르겠다. 준설하고 보수해봤자 아무 효과도 없다. 통합당 얘기는 터무니없다"고 비판했다.

이 전 의원은 "(4대강 사업은) 과학하고는 관계없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의 망상이다. 서울에서 한강에서 부산까지 배를 타고 배가 산맥을 넘어가는 대운하, 세상에 둘도 없는 코미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결정장애증이라도 있는가 싶다. 지난 대선에서 문 대통령뿐만 아니라 심상정 정의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까지 재자연화를 내걸었다"며 "감사원 감사도 나왔는데 무엇이 더 필요한지, 이해가 안된다. (재자연화를) 하겠다는 것인지 말겠다는 것인지 답답하다"고 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