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1130 0772020081262051130 06 0601001 6.1.17-RELEASE 77 텐아시아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97192651000 1597192701000 related

'집행유예 중 마약 혐의' 한서희, 석방…모발검사서 뒤집혔다[종합]

글자크기
소변검사 양성→모발검사 음성
한서희 측 "소변검사 오염 가능성"
檢 "투약 여부 수사는 계속"


텐아시아

YG 연습생 출신 한서희/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집행유예 기간 중 마약을 투여한 혐의로 입건된 가수 연습생 한서희가 석방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지난 11일 한서희에 대한 검찰의 집행유예 취소신청을 기각했다. 성남지원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모발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며 다퉈볼 실익이 있다고 판단해 기각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한서희는 지난달 7일 법무부 산하 보호관찰소가 실시한 소변검사에서 항정신성의약품인 메스암페타민(필로폰) 및 암페타민 양성 반응이 나와 관련 시설에 구금됐다.

검찰은 집행유예 판결 취소를 법원에 신청했고, 지난 29일 비공개 심문이 열렸다. 당시 한서희는 종이컵에 소변을 받는 과정에서 변기 물 등으로 종이컵이 오염될 가능성이 있다며 소변검사 오류를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문제제기에 모발검사가 진행됐고 한서희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법원은 한서희의 마약 투약 증명이 어렵다고 판단해 집행유예 판결 취소 신청을 기각했다.

한서희는 보호관찰소에서 풀려나 귀가했으며 집행유예 상태도 유지된다. 그러나 소변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던 만큼, 검찰은 마약 투약 여부에 대한 수사를 이어간 뒤 기소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텐아시아

YG 연습생 출신 한서희/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앞서 한서희는 2016년 7월부터 그해 12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대마 9g을 구입하고 서울 중구에 있는 자택에서 7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기소됐다. 법원은 2017년 6월 16일 마약류 관리에 의한 법률 위반 혐의로 한서희에 대해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추징금 87만원, 보호관찰, 120시간 약물치료강의 명령을 내렸다. 이 과정에서 한서희는 그룹 빅뱅의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사실을 폭로했다.

지난해에는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 구매 및 투약 정황을 고백하고 관련 대화내용을 제출했으나 YG엔터테인먼트 전 프로듀서 양현석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비아이는 아이콘에서 탈퇴했고, 양현석은 대표직에서 물러난 뒤 비아이와 함께 검찰에 기소됐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