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0976 0962020081262050976 05 0507001 6.1.17-RELEASE 96 스포츠서울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97192447000 1597192472000

류현진 6이닝 7탈삼진 1실점, 2승 눈앞[류현진 2승도전]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시즌 2승에 도전하는 류현진(33·토론토)이 6회까지 1실점 호투하며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1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리는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회까지 2안타(1홈런) 7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역투를 펼치고 승리투수 요건을 채웠다. 타선도 5회까지 0-1로 끌려가다 6회 보 비셋이 무사 2,3루에 역전 3점포를 작렬하며 류현진을 웃게 했다.

1회는 무실점으로 잘 막았다. 1회초 선두타자 조나단 빌라르를 삼진 처리한 뒤 존 버티는 3루 땅볼로 처리했다. 이후 헤수스 아길라를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코리 디커슨을 2루 땅볼로 처리했다. 하지만 2회 선두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에 솔로포를 허용하며 첫 실점했다. 그래도 프란시스코 서벨리를 파울 플라이, 루이스 브린슨과 로간 포사이드를 연속 삼진처리하고 흔들림없이 이닝을 마쳤다.

3회에는 몬테 해리슨을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빌라르에 유격수 방면 내야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버티까지 유격수 보 비셋의 실책으로 출루해 1사 1,2루 실점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아길라를 상대로 병살타를 유도하는 위기관리능력을 보여줬다. 4회에는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디커슨을 풀카운트 접전 끝에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냈고, 이후 앤더슨은 유격수 땅볼로, 서벨리를 2루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5회 다시 실점 위기를 맞이했다. 첫 타자 브린슨을 볼넷을 내보냈지만, 포사이드와 해리슨을 각각 바깥쪽, 낮은쪽 컷패스트볼로 잇따라 삼진처리하며 한숨 돌렸다. 하지만 브린슨의 2루 도루 성공으로 2사 2루가 됐다. 안타 하나면 추가점을 내줄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빌라르를 3루 방면 내야땅볼로 유도해 5회를 마쳤다. 6회에는 버티를 삼진, 아길라와 디커슨을 내야땅볼로 처리하며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이닝을 매조지했다.

한편 토론토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를 홈구장으로 사용할 수 없게 됐다. 대안을 찾던 토론토는 결국 마이너리그 트리플A팀 버펄로 바이슨스의 홈구장인 살렌 필드를 사용하게 됐다. 이 구장에서 열리는 첫 경기에 에이스 류현진이 선발등판했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