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9825 0372020081262049825 02 02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90744000 1597190762000

진중권, ‘검찰 계좌추적 의심’ 유시민에 “가해망상”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뉴스24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검찰의 계좌 조회 가능성’을 언급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가해망상”이라며 “대검이 자기 계좌를 들여다봤다고 주장하려면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1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유 이사장이) 검찰에서 자기 계좌를 열어봤을 거라 하더니, 이제는 아주 구체적으로 한동훈 검사장이 대검 반부패 강력부에 있을 때 자기를 내사했을 거라고 주장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앞서 검찰이 노무현재단 계좌를 사찰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한동훈 검사장과 이모 전 채널A 기자 간 녹취록을 언급하며 “대검에 있을 때 한동훈 검사장이 유시민을 털었을까.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유시민씨의 피해망상이 검찰총장까지 등장하는 ‘검언유착’의 음모론으로 발전해 결국 강요미수 사건에 법무부 장관의 수사권까지 발동되는 웃지 못할 해프닝이 벌어진 것”이라며 “유시민씨가 피해망상에서 속히 쾌유하시기를 빈다”고 꼬집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헤럴드경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