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7629 0432020081262047629 02 0201001 6.1.17-RELEASE 43 SBS 61860747 true true false false 1597183744000 1597188050000

[이 시각 잠수교] 11일째 침수…여의나들목 전면 통제

글자크기
<앵커>

장마가 오늘(12일)로 50일째입니다. 밤사이 비는 소강상태를 보였지만 들으신 것처럼 중부 지방에 오늘과 내일 소나기가, 모레부터는 다시 장맛비가 예보돼 있습니다. 역대 가장 긴 장마에 서울 잠수교는 벌써 11일째 잠겨 있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유수환 기자, 현재 잠수교 수위는 어떻습니까?

<기자>

네, 밤사이 이곳 잠수교 일대에 비가 내리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보시는 것처럼 여전히 수위는 매우 높습니다.

6.5m만 높아도 잠수교가 물 아래 잠겨 안 보이게 되는데, 지금은 그것보다도 훌쩍 높은 8m대 수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번 장마 기간, 한때 잠수교 수위가 9m를 넘기도 했습니다.

비가 다소 잦아들면서 그제 6m대까지 떨어졌는데 어제 오전 서울과 경기 북부에 많은 비가 오면서 수위가 다시 상승했습니다.

오늘로 잠수교가 통제된 지 11일째인데, 1976년 개통 이래 가장 오래 잠겨 있는 상태입니다.

한강 수위에 영향을 미치는 게 팔당댐 방류량인데 여전히 초당 9천 톤 정도의 많은 물을 하류로 흘려보내고 있어서 잠수교를 다시 보려면 시간이 더 필요해 보입니다.

<앵커>

유 기자, 잠시 뒤면 출근길 시작되는데 서울 주요 간선도로 통제 상황도 알려주시죠.

<기자>

네, 서울 시내 도로 곳곳이 여전히 일부 통제된 상태입니다.

제가 있는 이곳 잠수교와 올림픽대로로 연결되는 여의 상류, 여의 하류나들목이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또, 개화 육갑문 양방향과 양평나들목, 당산지하차도도 여전히 통행이 제한돼 있습니다.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과 올림픽대로 염창나들목에서 동작대교 하부 구간 통제는 풀려 있습니다.

하지만, 한강 수위에 따라 언제든 통제 구간이 확대될 수 있는 만큼 출근 전 교통정보 사이트에서 도로 상황을 미리 살펴야겠습니다.
유수환 기자(ysh@sbs.co.kr)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