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7364 0112020081262047364 01 01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7181873000 1597183328000

김종민 "김조원, 공개 못할 가정사 있어…그만해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다주택 논란 이후 사임한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 논란과 관련해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며 그를 옹호했다.

김 의원은 지난 11일 KBS1 시사프로그램 '사사건건'에 출연해 "김조원 수석에 대해 잘못된 보도가 계속 나오고 있다"며 "(김 전 수석이 사임했으니) 이제 그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주택 두 채를 갖고 있다고 하는 데 여러 가지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며 "그런 거를 누구나 공직자이기 때문에 저런 어쩔 수 없이 오해를 받아도 그냥 참고 넘어가는 건데 지금 그만둔 사람에게까지 얘기하는 건 정말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수석의 행보에 민주당 내부 반응도 엇갈렸다'는 지적에 "모르고 하는 얘기"라며 오히려 "(상황을 잘 모르는) 의원들은 (언론과) 인터뷰를 하지 말아야 한다. 모르는 문제에 대해 아는 척하고 얘기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함께 출연한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어떤 사정에 따라서 다주택이었든지 그런 부분은 내부적으로 얘기할 문제지만 부동산 정책의 방향 이런 것들에 대한 고민을 좀 해야 할 시점이 아닌가, 본질을 놓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은 "그런 방향으로 가야 한다"며 "자꾸 개인에 대해 인신공격을 하고 그러면 안 된다"고 공감했다.

김 전 수석은 '1주택을 제외하고 처분하라'는 지침에 따라 서울 잠실의 아파트를 팔기로 했으나 시세보다 2억여원 비싸게 매물로 내놨다 철회해 '시늉만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결국 지난 7일 사의를 표한 김 전 수석은 마지막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와 퇴임 인사 자리에 불참해 '뒤끝 퇴직'이라는 논란을 불렀고, 청와대는 "지난 10일부터 휴가가 계획돼 있었다"며 "'뒤끝 퇴장'이라는 표현은 오해"라고 해명했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