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7304 0022020081262047304 06 06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81174000 1597181210000 related

권민아 “FNC 진심 느꼈다…반성하며 치료받겠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 [사진 권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멤버와 전 소속사에 대한 폭로 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에 사과했다.

권민아는 11일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들께서 걱정과 응원을 해주셨는데 또 한 번 실망을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저로 인해 피해입은 모든 분들 또 그 사진을 보고 놀라셨을 많은 분들께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앞서 권민아는 AOA 멤버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뒤 괴롭힘을 당할 때 멤버들이 이를 방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8일 멤버들과 전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의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해 응급실로 이송됐다.

권민아는 나흘 만에 SNS에 글을 올려 “그날 제가 깨어나지 못하고 있을 때 예전 FNC 식구분들이 밤새 자리를 지켜주셨다고 들었고 오늘(11일)은 한성호 회장님과의 만남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FNC, AOA를 정말 좋아했는데 이 문제 때문에 AOA를 그만두게 된 게 너무 슬펐고 너무 힘들었다”며 “오늘 회장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회장님의 진심을 느낄 수 있었고 그냥 이렇게까지 되어버린 게 너무 후회가 된다”고 덧붙였다.

권민아는 “저를 걱정해주셨던 팬분들과 지인, 가족들 또 저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AOA 팬분들께도 너무 죄송하고 앞으로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반성하며 열심히 치료받겠다”며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