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7245 1192020081262047245 02 02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58659188 true true false false 1597180562000 1597180572000

숙명여고 쌍둥이 오늘 1심 선고…검찰은 '실형' 구형

글자크기
숙명여고 쌍둥이 오늘 1심 선고…검찰은 '실형' 구형

[앵커]

교무부장인 아버지로부터 정답을 받아 시험을 치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에 대한 법원의 1심 판결이 오늘(12일) 선고됩니다.

검찰은 이들에게 실형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박수주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법은 12일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에 대한 1심 선고를 내립니다.

이들은 1년 6개월간 모두 다섯 차례에 걸쳐 교무부장인 아버지가 빼돌린 답안을 보고 시험을 치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미성년자인 이들에게 단기 2년에 장기 3년의 징역형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실형을 구형한 이유에 대해서는 "끝까지 범행을 부인하며 반성의 기색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영어시험 서술형 정답이 휴대전화에 저장돼있던 점이나 쌍둥이가 정정 이전의 정답을 답으로 기재한 점 등을 증거로 들었습니다.

하지만 쌍둥이 자매는 재판 내내 범행을 강하게 부인해왔습니다.

쌍둥이 자매 언니는 최후진술에서 억울함을 호소하며 "검사가 말하는 정의가 무엇인지 알 수 없다"고 반문했습니다.

변호인은 "모두 간접 증거뿐이고, 검찰이 무죄 정황을 보여주는 증거들에 대해선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아버지는 감옥에 가고 어머니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는 등 이미 가혹할 정도로 상응하는 형벌을 받았다"고 재판부에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쌍둥이보다 먼저 재판에 넘겨진 교무부장 아버지는 지난 3월 대법원에서 징역 3년을 확정받고 복역 중입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sooj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