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7172 0112020081262047172 04 04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62258367 false true false false 1597180020000 1597182132000

헐값인수 제안에 뿔난 틱톡, 美정부에 법적대응 예고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동 기자] 미국에서 퇴출 위기를 맞은 중국 바이트댄스의 앱 '틱톡'이 미국 측의 저가인수 시도에 불편한 모습을 보인다. 여기에 본토인 중국에서마저 비난 여론이 나오자 소송을 벌일 움직임도 감지된다.

머니투데이

틱톡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SCMP(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10일(중국시간) 두 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틱톡의 미국기업 매각 가능성이 현재로선 낮다고 보도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맞서 법적 대응 및 여론전을 펼 것을 준비한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관계자는 "MS가 틱톡을 인수할 확률은 20% 이하"라면서 가격 문제를 들었다. 그는 처음 제시받은 가격이 "집에 불이 났을 때 주인을 쫓아내는 격"이라며 기대에 많이 못 미쳤음을 지적했다. 앞서 미국 CNBC는 MS가 틱톡의 미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사업부 인수에 100억~300억달러를 제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트위터 인수 가능성은 더 부정적으로 봤다. "충분한 돈이 없는 회사"라며 사실상 인수가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냈다. 트위터의 시가총액은 300억달러 수준으로 틱톡(최근 사태 이전 500억달러)에 미치지 못한다.

그는 장이밍 바이트댄스 최고경영자(CEO)의 꿈이 글로벌 비즈니스라며 "미국시장을 잃는 상황이라면 더 이상 잃을 게 없다"고 덧붙였다.


"바이트'무릎'이냐" 중국서도 비판

다른 관계자는 틱톡이 미국정부에 법적 대응을 준비한다고 전했다. 그동안 미국의 의심을 지우기 위해 노력한 것이 별 효과가 없었고, 중국 내 여론도 나쁘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틱톡은 지난 5월 디즈니 출신 케빈 메이어를 CEO로 데려오고, 중국용 앱 더우인(抖音)과는 분리 운영해왔다. 이 관계자는 바이트댄스가 미국 쪽에 맞추는 모습을 보여온 데 대해 중국 내에서는 회사 이름을 비꼬아 "'바이트무릎'이라는 별명이 생겼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도 틱톡의 법적 대응 소식이 전해졌다. 공영라디오 NPR에 따르면 이르면 11일(미국시간) 틱톡이 남부 캘리포니아 연방법원에서 미국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다. 회사는 미국정부가 회사에 행정명령에 대한 대응 기회를 주지 않았고, 국가안보 문제라는 데 대한 근거가 없다는 점을 이유로 헌법에 위배된다는 입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따라 틱톡은 9월15일 이전 매각하지 않을 경우 미국 내 사용금지 조치가 적용될 예정이다.

김주동 기자 news9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