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7140 0562020081262047140 01 01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79600000 1597191312000

재임 중엔 '가격 몰라서', 퇴임 후엔 '뒤끝' 때문에…김조원 '구설수'

글자크기

우원식 “계속 2주택 보유 땐 비판 커질 것”

진성준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했다”

靑 “노영민 실장, 최고가 매각 사실 아냐”

세계일보

여권 내에서 김조원(사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도마에 올랐다.

2주택자인 김 전 수석은 ‘1주택을 제외하고 처분하라’는 지침에 따라 서울 잠실의 아파트를 팔기로 했으나 시세보다 2억여원 비싸게 매물로 내놨다가 논란을 야기한 뒤 사의를 표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11일 BBS 라디오에서 김 전 수석에 대해 “처신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이라고 쓴소리를 내놨다. 우 의원은 “국가 운영이 더 중요한데, 언론 보도대로 부동산을 내놓을 때 더 비싸게 내놨다거나, 그런 것에 대해서 불만을 느꼈다면 적절치 못한 것”이라며 “(퇴임 후에도 2주택을 보유한다면) 사회적 비판이 커질 것”이라고 주택 매각을 압박했다.

진성준 의원도 CBS 라디오에서 “통상 퇴임하는 수석은 마지막 인사를 하는데 김 전 수석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며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했다”고 일침을 놨다.

김 전 수석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으며, 그 후 자신의 후임을 발표하는 인사발표 브리핑장에도 나타나지 않았다.

세계일보

지난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김조원 민정수석 대신 이광철 민정비서관(오른쪽)이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소속으로 국회 부의장을 지낸 이석현 전 의원은 전날 KBS 인터뷰에서 김 전 수석과 김거성 전 시민사회수석을 향해 “물러났어도 집을 팔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의원은 “국민에게는 집을 한 채씩만 가지라고 했는데, 대통령 옆에 있는 사람이 2채를 갖고 있으면 국민들 속이 얼마나 상했겠느냐”면서 “직(職)보다 집을 택했다는 미래통합당의 말이 옳은 말이 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한 초선 의원은 “김조원은 나쁜 사람”이라며 “적어도 공인이면 그렇게 행동해서는 안 된다”고 분개했다. 그는 “만약 본인이 ‘사유재산을 국가가 통제하는 것은 안된다’라는 평소 소신이 있다면 당당히 밝히고 사직하는 게 맞다”고 꼬집었다.

세계일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이에 대해 청와대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김 전 수석은 지난주 금요일 사의를 표명한 후 늦게까지 청와대 현안 업무를 마무리하고 문재인 대통령께 인사를 드리고 청와대를 떠났다”며 “(청와대 수석들이 모인) 단체채팅방에도 정중하게 인사말을 남기고 퇴장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당초 김 전 수석은 10일부터 휴가를 떠날 계획이었다”며 “‘뒤끝 퇴장’이라는 언론의 표현은 상당히 오해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반포 아파트가 역대 최고가인 11억3000만원에 매각됐다는 기사와 관련해 “기사에는 최고가라고 했지만 직전 매매가인 11억3000만원과 같은 가격”이라며 “참고로 노 실장 경우 매매한 부동산이 15년정도 보유한 주택임을 감안해달라”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과열 현상을 빚던 주택 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는 문 대통령의 전날 발언이 현실과 동떨어진다는 지적에 대해선 “한국감정원 집계에 따르면 한 달 가까이 집값 상승률이 둔화된 것은 사실”이라며 “문 대통령의 발언은 집값 안정에 대한 정책 의지를 강조하는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장혜진·김민순·박현준 기자 jangh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