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7110 0562020081262047110 02 02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79600000 1597179784000

20년 간 억울한 옥살이… 그 형사는 31년 만에 사과했다

글자크기

“이춘재 누명 죄송” 31년 만의 사과

잠 안재우고 허위자백 받아낸 형사

20년 옥살이에 “어떤말 해야할지”

세계일보

이춘재 연쇄살인 8차 사건 복역 후 출소한 윤모씨. 뉴시스


‘진범 논란’을 빚은 이춘재 연쇄살인 8차 사건을 담당했던 당시 형사가 법정에 증인으로 나와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며 재심을 청구한 윤모(53)씨에게 사과했다.

11일 수원지법 형사12부 심리로 열린 이 사건 재심 4차 공판에서 이춘재 8차 사건 담당형사였던 심모씨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고 싶다”며 “윤씨에게 죄송하다. 저로 인해서 이렇게 된 점에 대해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3시간30분가량 이어진 증인신문 말미에 피고인석으로 몸을 돌려 윤씨를 향해 사과의 뜻을 내비쳤다.

사건 발생 이듬해인 1989년 7월 심씨가 용의선상에 오른 윤씨를 임의동행 형식으로 경찰서로 데려와 사흘간 잠을 재우지 않고 조사한 끝에 자백을 받아 구속시킨 지 31년 만의 일이다.

윤씨의 변호인인 박준영 변호사는 “윤씨는 소아마비 장애로 인해 제대로 걷지도 못했다”며 “이 때문에 현장검증 당시 담을 넘어 피해자의 집으로 침입하는 등의 중요 행위를 재연하지 못했는데, 심씨를 포함한 수사관 그 누구도 의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심씨는 “당시에는 과학적 증거(현장 체모에 대한 방사성동위원소 감정 결과)가 있어서 윤씨를 범인이라고 100% 확신했다”며 “자백을 받기 위해 잠을 재우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