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6903 1192020081262046903 01 01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7179231000 1597179250000

통합, 새 정강정책 윤곽…'의원 4연임 금지' 잡음도

글자크기
통합, 새 정강정책 윤곽…'의원 4연임 금지' 잡음도

[앵커]

이달 말 당명 교체를 예고한 미래통합당은 당의 새로운 지향점을 설정하는 작업을 사실상 마무리했습니다.

표면적 변화뿐만 아니라, 근본적 개혁을 통해 당 체질을 바꾸겠다는 건데, 새 정강정책 중 일부 내용을 두고선 잡음도 일고 있습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총선 참패 뒤 쇄신, 재건 작업에 박차를 가해온 통합당.

여러차례 마라톤 회의를 거쳐, 당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이 담긴 정강정책 개정작업을 사실상 마무리지었습니다.

<김병민 / 미래통합당 정강정책개정 특위위원장> "정강정책 특위에서의 안은 확정이 됐습니다. 당 내에서의 최종 의사결정이 남아있기 때문에, 비대위 등 의결이 남아있는 상황…"

특위가 확정해 김종인 비대위원장에게 보고한 10대 정책에는 권력형 범죄의 공소시효 폐지, 한국형 기본소득 추진, 경제민주화 등 내용이 담겼습니다.

정치 개혁과 기득권 포기를 위해 국회의원 4연임을 금지하자는 내용도 포함됐는데,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서는 파열음도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3선 이상 중진의원들의 반발이 거센데, 김 위원장은 이같은 분위기를 고려한 듯, 신중한 입장입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 "논의 과정에서 그런 얘기도 나오고 그랬기 때문에, 확정적인게 아니기 때문에 당정적으로 정책에 반영한다고 얘기할 순 없어…"

'4연임 금지'와 관련해 같은 지역구 출마 금지를 원칙으로 할지, 21대 국회 이전 선수도 소급 적용할지 등은 추가 논의를 거쳐 이달 말 최종 확정한다는 방침입니다.

한편, 특위는 정강에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계승한다는 내용을 담기로 한 초안을 확정했습니다.

'5·18 망언' 등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과거와 결별하는 동시에, 당의 전통적 취약 지역인 호남을 끌어안으며 명실공히 '전국 정당'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가 담긴 풀이됩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