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6900 0112020081262046900 01 01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79089000 1597179128000

"역대 최악, 그 이상"…北, 수해 이재민 "540만명"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머니투데이

북한 대동강 유역 능라도 5·1경기장 바로 입구까지 물이 들어와 있다./사진제공=뉴스1('조선중앙TV'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의 호우 피해가 "역대 최악"으로 평가받는 2007년보다 심각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재민 규모만 540만명에 달할 것이란 관측이다.

11일 북한 매체 보도와 통일부 등에 따르면, 북한의 기상관측기관인 기상수문국은 이달 1~6일 도별 평균 강수량이 △강원도 423㎜ △개성시 383㎜ △황해북도 373㎜ 등이라고 보도했다.

특히 강원도 평강군에는 854㎜의 많은 비가 한 번에 쏟아졌다. 평강군에 6일간 쏟아진 비의 양만 해도 2007년 7일간 내린 것보다 많고, 북한 연평균 강우량(960㎜)에 가까운 것으로 조사됐다.

2007년은 북한이 2000년대 이후 가장 큰 홍수 피해를 본 해로 꼽힌다. 그해 8월에는 7일간 500~700㎜, 9월에는 이틀간 300~400㎜ 비가 내렸다. 이 기간 내린 비는 한해 총 강수량의 70~80%에 달했다. 또 대동강 범람으로 8월 개최 예정이었던 남북정상회담이 10월로 미뤄지기도 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북한의 집중호우와 피해'에 따르면 이 비로 약 30만ha(헥타르=1만㎡)가 침수되고 주택 4만여채, 시설 8000개, 도로 600㎞, 교량 23개가 피해를 봤다. 또 한국방재학회논문집 제10권에 따르면 8월 7일 홍수로 약 610명이 사망했다.

머니투데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6~7일 찾은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상당한 면적의 농경지가 침수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뉴스1('조선중앙TV'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매체가 보도한 사진과 영상도 심각한 상황을 보여 준다. 큰물(홍수) 주의경보가 내려진 대동강 유역에선 능라도 5·1경기장 바로 입구까지 물이 차올랐다. 또 최대 곡창지대인 황해도에 비가 집중돼 북한의 피해는 더 클 것으로 보인다. 이달 1~6일 황해북도에선 장풍군 650㎜, 신계군 627㎜, 평산군 618㎜ 등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7일 찾은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사진에서도 상당한 면적의 농경지가 침수된 상황이 드러났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지난 10일 브리핑에서 "지금까지 최악의 홍수 피해가 발생한 2007년과 비교할 때 올해 8월이 그때보다 심한 수준으로 보인다"며 "아마 북한 전 지역이 홍수로 인한 피해도 있었고, 또 물 관리에 따른 애로가 컸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큰물(홍수) 피해를 입은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를 찾았다고 7일 북한 매체들이 보도했다. /사진제공=뉴스1(조선중앙TV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연합(EU)도 북한 폭우 피해가 심각하다고 추정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EU 집행위원회 산하 인도지원사무국(ECHO)이 10일 공개한 보고서를 인용해 "태풍 4호 '하구핏(Hagupit)'으로 인한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북한이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며 "주민 약 540만명 피해를 볼 수 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황해도와 개성시에 시간당 약 2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져 대동강·예성강·금야호 등의 범람 우려가 커졌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스위스 외무부의 게오르그 파라고 대변인은 RFA에 "평양에 사무소를 두고 있는 스위스 개발협력청(SDC)이 북한 수해 지원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않은 상태"라면서 "북한에서 계절성 호우가 계속되고 있어 앞으로 더 많은 폭우와 태풍이 올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EU는 북한 홍수피해가 심각했던 2007년 200만 유로의 특별 지원예산을 책정해 북한 이재민들에게 식량·의약품·식수 등을 제공한 바 있다.

한편 앞으로 더 많은 비가 예고돼 북한의 수해 규모는 더 커질 전망이다. 조선중앙TV 이날 보도에서 "비가 잠시 멈췄다가 오는 13일부터 저기압의 영향으로 다시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하며 사전 대책을 당부했다.

변휘 기자 hynews@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