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6855 0112020081262046855 01 0102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78400000 1597178408000

불편한 與, 김조원 처신 지적…"떠났어도 집 팔아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김조원 민정수석이 7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비서실 수석 전원과 함께 사의룔 표명했다. 사진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윤종인 신임 개인정보보호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는 모습. 2020.08.07.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의를 표명한 지난 7일 이미 청와대를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언론이 김 전 수석에 대해 마지막 인사도 안하고 이른바 '뒤끝 퇴직'을 했다고 비판한데 대해 청와대는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수석이 지난 금요일 사의를 표명한 후 늦게까지 현안 업무를 마무리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인사하고서 청와대를 떠났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전 수석이 청와대 고위 참모진이 있는 단톡방에 정중히 인사를 하고 갔다"며 "일부 언론이 보도한 것처럼 '인사도 없이 갔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전 수석은 이날 단체 대화방에 ‘늘 감사했습니다. 김조원 드림’이라는 글을 남기고 대화방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수석은 지난 10일 문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는 물론 같은 날 후임 인선을 발표하는 자리에도 참석하지 않아 논란이 됐다. 서울 강남권에 아파트 두 채를 소유한 김 전 수석은 잠실의 아파트를 팔기로 했지만, 시세보다 2억원 이상 비싸게 내놔 구설에 올랐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8.10.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와 관련 "(김 전 수석의)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하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20대 국회에서 원내대표를 역임한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처신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계속 강남 두 채를 보유할 경우 비난이 커질 것 같다'는 진행자의 지적에도 "사회적 비판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국가 운영이 더 중요한데, 보도대로 부동산을 내놓을 때 더 비싸게 내놨다거나, 그리고 그런 것(고위공직자 다주택 처분 방침)에 불만을 느끼고 있었다면 적절치 못하다. 그래서 나간 것 아니겠나"라고 김 전 수석의 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같은 당 진성준 의원도 이날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했다”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한데, 고위공직자들이 많은 주택을 소유하고 있다고 한다면 그 정부 하에서 펼쳐지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불신이 작동할 수밖에 없는 거 아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통상 퇴임하는 수석들은 청와대 기자실에 들러서 마지막 인사도 하고 하는데 그 자리에 김 수석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현재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인 진 의원은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정무기획비서관을 지냈다.

지난주 노영민 실장과 5명의 수석이 단체 사의표명을 한 뒤 3명만 교체된 것과 관련 '김조원 민정수석을 내보내기 위해 사퇴쇼를 한 것 아니냐'는 통합당의 주장에는 "다주택자 처분 문제로 혼선을 빚은 것은 비단 김조원 수석만은 아니기 때문에 조금 지켜보면 진위가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

진 의원은 또 문 대통령이 지난 7일 사의를 표명한 6명 가운데 정무·민정·시민사회 수석 등 3명을 교체한 것에 대해선 "후반기 국정운영을 풀어가는 데 있어서 새로운 진형을 갖출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