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6350 0252020081262046350 02 02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168825000 1597169208000

'나눔의 집'과 '윤미향 정의연대' 놓고… 너무나 다른 조사

글자크기

민관조사단, 나눔의집 논란 발표 "후원금 88억, 할머니엔 2억만 써"

경기 광주시에 있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지원 시설 '나눔의 집' 법인이 거액의 후원금을 모금했으나 할머니들을 위한 직접 경비로 쓰지 않고 거의 토지 매입, 건물 신축에 지출하거나 적립해 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사회적으로 더 큰 파문을 일으킨 정의기억연대의 부정 의혹에 대해선 정부가 일부 잘못을 확인하고도 발표하지 않고 있어 사실상 뭉개려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나눔의 집에 제기된 후원금 유용 논란을 계기로 구성된 민관합동조사단은 11일 경기도청에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송기춘(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공동단장은 "나눔의 집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후원금 88억8000만원을 모금했으나, 양로 시설로 보낸 금액은 2.3%인 2억원이었다"고 밝혔다.

또 "나눔의 집에 지출한 금액도 시설 운영을 위한 간접 경비로 대부분 지출되고, 거의 대부분이 할머니들의 복지나 증언 활동 지원을 위해 사용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나눔의 집은 후원금 38억원을 토지 구입 등 재산 조성비로 쓰고, 남은 후원금은 국제평화인권센터 건립 등의 목적을 위해 쓰거나 비축한 것으로 조사됐다고도 했다.

송 단장은 "할머니들을 정서적으로 학대한 정황도 발견됐다"고 했다. 간병인이 할머니들에게 "갖다 버린다" "혼나 봐야 한다" 등 언어폭력을 가했으며, 특히 의사소통과 거동이 불가능한 중증 환자 할머니에게 학대가 집중된 것으로 밝혀졌다. 대한불교조계종이 1992년 설립한 사회복지법인 나눔의 집에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5명이 생활하고 있다. 경기도는 조사단이 최종 결과를 제출하면 경찰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대표를 맡았던 정의연도 기부금 모집 과정에서 절차를 지키지 않은 사실이 정부 조사를 통해 확인됐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이날 본지 통화에서 "6~7월 정의연의 기부금품법 모집 위반 여부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 결과, 몇 건의 부적절 사례를 확인하고 행정지도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행정지도에는 주의·경고·시정요구 등이 있다.

행안부 측은 구체적인 지적 사례와 조치에 대해서는 "현재 서울서부지검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라 밝히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나 정의연의 회계부정 의혹에 대한 서울서부지검의 수사도 지지부진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5월 관련 고발이 접수된 지 2개월이 넘도록 윤미향 의원을 소환조차 하지 않고 있다.





[수원=권상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