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5978 0532020081262045978 06 06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61146000 1597161276000 related

권민아 "한성호 회장 만나, 진심 느껴…열심히 치료받겠다"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수정 기자

노컷뉴스

걸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 (사진=노컷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AOA 시절 멤버 지민으로부터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후, 최근 FNC엔터테인먼트 한성호 대표, AOA 전 멤버 지민과 현 멤버 설현 세 명을 실명으로 저격한 배우 권민아가 "정말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권민아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많은 분들께서 걱정과 응원을 해주셨는데 또 한 번 실망을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저로 인해 피해입은 모든 분들.. 또 그 사진을 보고 놀라셨을 많은 분들께도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했다.

권민아는 "그날 제가 깨어나지 못하고 있을 때에 예전 FNC 식구분들이 밤새 자리를 지켜주셨다고 들었고.. 오늘은 한성호 회장님과의 만남이 있었습니다. 저는 FNC를 AOA를 정말 좋아했는데.. 이 문제 때문에 AOA를 그만두게 된 게 너무 슬펐고 너무 힘들었습니다.. 오늘 회장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회장님의 진심을 느낄 수 있었고.. 그냥 이렇게까지 되어버린 게 너무 후회가 되네요"라고 썼다.

그러면서 "저를 걱정해 주셨던 팬분들과 지인, 가족들.. 또 저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AOA 팬분들께도 너무 죄송하고.. 앞으로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반성하며 열심히 치료받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권민아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FNC엔터테인먼트 한성호 대표와 AOA 멤버였던 지민(신지민)과 현 멤버인 설현(김설현)을 저격하는 글을 썼다. 권민아는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살아라. 우리 엄마 언니 가족들은 말 한마디도 못 하고 죄도 없이 울겠지. 정신적인 피해 보상 다 해 줘라. 넉넉히 해 주세요. 돈밖에 모르는 사람이시잖아요"라고 적었다.

또한 "난 행복한 데 갈래. 여기 너무 괴로워. 내가 죽으면 장례식장에 발도 디디지 마. 더러워. 나는 죽어서 당신들 괴롭힐 거야. 악에 받쳐서 못 살겠거든"이라고 해 극단적 시도를 암시하기도 했다.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는 그가 응급실에 실려 갔고, 지난 9일 퇴원해 어머니 집에서 함께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에 권민아의 전 소속사이자 AOA의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어 "권민아 양의 SNS를 통해 거론된 정산 등에 대해서도 업계 표준을 철저히 지켜오고 있으며 만일 어떠한 문제의 소지가 있다면 법적인 책임을 다하겠다. 다시 한번 진심 어린 마음으로 권민아 양이 하루빨리 건강을 되찾기를 기원하며,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