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5973 0522020081262045973 03 0308001 6.1.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60700000 1597160753000

신흥국 강타한 팬데믹에 커피·설탕·쌀값 천정부지

글자크기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코코아부터 커피, 설탕 등 이른바 소프트 상품 가격이 수직 상승해 세간의 시선을 끌고 있다.

브라질과 베트남 등 주요 상품 생산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직격탄을 맞으면서 극심한 수급 불균형이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가 가격을 끌어올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바이러스 이외에 중국을 강타한 폭우와 홍수 사태 역시 쌀을 포함한 곡물 공급에 교란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경고다.

뉴스핌

커피 원두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뜩이나 경기 침체로 인해 대규모 실직 한파가 발생, 소비자들의 허리가 휘는 가운데 상품 가격 상승이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11일(현지시각) 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 달 사이 국제 금융시장에서 코코아 선물이 17% 폭등했다. 톤 당 가격은 2488달러.

같은 기간 커피 선물 역시 14% 치솟으며 파운드 당 1.1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면화와 설탕 선물도 지난 5월1일 이후 각각 10%와 19% 랠리했다.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경기 침체 우려에 금융시장이 패닉에 빠졌던 연초 부터 5월까지 상품 가격은 커다란 하락 압박을 받았으나 최근 1~2개월 사이 상황이 급반전했다.

지난 3월 코코아가 17% 급락했고, 면화와 설탕이 각각 18%와 27% 곤두박질 쳤다. 커피 가격 역시 15% 급락했지만 지난달부터 소프트 상품이 일제히 V자 반등을 이룬 셈이다.

팬데믹 사태에 따른 생산 차질이 가격 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RJO 퓨처스의 조슈아 그레이브스 전략가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브라질과 베트남, 인도 등 상품 주요 산지에 바이러스가 크게 확산되고 있다"며 "이 때문에 공급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상품 가격을 끌어올리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인베스팅닷컴의 브라니 크리시먼 상품 애널리스트 역시 "커피 가격이 팬데믹에 따른 공급망 교란 우려에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다"며 "스타벅스와 던킨 등 주요 매장의 커피 판매가 크게 줄었지만 가격 상승이 멈추지 않는 모습"이라고 전했다.

브라질은 세계 최대 커피 및 설탕 생산국이다. 지난해 브라질이 공급한 커피는 5900만 포대에 달했고, 설탕 공급 규모는 6억4700만톤으로 집계됐다.

인도 역시 지난해 3억5000만톤에 달하는 설탕과 2930만 베일의 면화를 공급했다. 베트남은 세계 1~2위를 다투는 커피 생산국이다.

중국의 홍수 피해 역시 소프트 상품 가격 상승과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이날 CNN은 중국 주요 농업 지대가 광범위하게 침수된 데 따라 쌀을 포함한 주요 곡물 생산에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보도했다.

양쯔강 알대 농경지가 물에 잠기면서 5500만명에 달하는 농민들이 커다란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노무라는 보고서를 내고 8월 말까지 침수 상태가 이어질 경우 해당 지역의 농가가 17억달러에 달하는 피해를 볼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또 올해 3분기 농업 부문 생산이 1포인트 가량 줄어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 현지 증권사 선완 홍위안은 올해 중국의 식량 생산이 지난해보다 1120만톤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공급 부족은 직접적인 가격 상승 요인에 해당한다.

이 밖에 달러화 하락도 소프트 상품 랠리에 한 몫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달러 인덱스는 지난달 4% 하락, 10년래 최대 폭으로 떨어졌고 8월 들어서도 약세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

달러화로 거래되는 상품 가격은 일반적으로 달러화가 하락할 때 상승 탄력을 받는다. 헤지펀드를 포함한 투기 세력들이 약달러를 겨냥, 상품 가격 상승에 공격 베팅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higrace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