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5895 0092020081262045895 04 0402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58821000 1597158841000

홍콩 정부, 美수출품 중국산 표기 조치에 반발

글자크기

"WTO 규정에 부합하지 않아 미국 이익에도 피해"

"WTO 규정 위반했는지를 조사 …대응 조치 취할 것"

뉴시스

[홍콩=AP/뉴시스] 2일 홍콩 캐리 람 행정장관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홍콩에 특혜 대우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데 대해 람 장관은 "미국의 제재는 자신과 타인 모두에게 손해를 입히게 된다"고 경고했다. 2020.06.0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미국 정부가 자국에 수출된 홍콩 제품에 '메이드 인 차이나(Made in China·중국산)‘ 표시를 붙이기로 한데 대해 홍콩 정부가 강력히 반발했다.

홍콩 정부는 11일 관보 사이트에 게재한 성명에서 “미국 측의 조치에 대해 홍콩 정부는 강력한 반대를 표한다”면서 “이는 세계무역기구(WTO)의 규정에 부합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소비자의 이익을 보장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고 각 관련국과 미국의 이익에도 피해를 준다”고 밝혔다.

홍콩 정부는 또 “홍콩은 ‘일국양제(하나의 국가, 두가지 제도)’ 하에 ‘독립 관세 구역 지위’를 보유하고 있다”면서 “이는 국가 헌법과 홍콩 기본법이 부여한 것이고 WTO가 인정하는 것이며 개별 국가가 철회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홍콩 정부는 “우리는 워싱턴 주재 경제무역사무처를 통해 이번 조치를 확인해 보고 추가적인 대응을 하겠다”면서 “우리는 업계와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고 미국 측의 조치가 WTO 규정을 위반했는지에 대해 면밀히 살펴볼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필요한 경우에 WTO 규정에 따라 대응 조치를 취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홍콩의 이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앞서 이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오는 9월25일을 기준으로 미국에 수출된 홍콩 제품에는 중국산 표시가 붙을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미국 현지 시간 기준 11일 연방관보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고가 게재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수출업자들은 45일 간의 이행 기간 동안 현행 ‘메이드 인 홍콩’이라고 썼던 원산지 표기를 ‘메이드 인 차이나’로 바꿔야 한다. 이를 어길 경우 홍콩산 상품 수출업자는 10%의 징벌적 관세를 물게 된다.

이 조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14일 홍콩에 대한 특별대우를 중단한다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미국은 1992년 홍콩정책법을 마련해 관세,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 영역에서 홍콩을 특별대우해 왔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