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5838 0022020081262045838 03 03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58180000 1597180864000

삼바 “송도에 4공장”…바이오 위탁생산 세계 1위 굳힌다

글자크기

기존 1~3공장 총면적 맞먹는 크기

1.7조원 투입해 2022년부터 가동

이재용 “어려울수록 미래에 투자”

코로나로 커진 시장 선제적 대응

중앙일보

인천시 송도에 세계 최대 바이오시밀러 생산시설을 보유한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 내부. 세포 증식 배양기 등이 설치돼있다.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인천 송도에 단일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공장을 설립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를 포함해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의 수요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11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김 사장은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 25만6000ℓ의 4공장을 설립한다”며 “기존 3공장의 기록을 경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4공장 건설에 1조74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기공식을 하고 2022년 말부터 부분 생산에 들어간다. 현재는 세 개의 바이오의약품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 중 3공장의 생산능력(18만ℓ)은 세계 최대 규모다. 4공장을 완공하면 총 62만ℓ의 생산 능력을 확보한다.

4공장의 연면적은 23만8000㎡(약 7만2000평)다. 기존 1~3공장의 연면적을 모두 합친 것(24만㎡)과 비슷하다. 4공장은 세포주(대량 증식해 원하는 항체 의약품을 만들어주는 세포) 개발에서 공정 개발, 임상시험용 물질 생산, 완제품 생산 등을 모두 할 수 있는 ‘슈퍼플랜트’가 될 것이란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김 사장은 “4공장이 가동되면 글로벌 CMO 시장의 약 30%를 점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급성장하는 바이오의약품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글로벌 제약사의 CMO와 CDO(위탁개발) 비중이 늘어나는 추세를 고려해 4공장을 증설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18년 바이오 부문을 인공지능(AI), 5세대(5G) 이동통신, 전장용 반도체와 함께 삼성의 ‘4대 미래 성장산업’으로 꼽았다. 당시 이 부회장은 ‘180조원 투자, 4만명 고용’ 계획을 발표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기업의 본분은 고용 창출과 혁신·투자”라며 “2년 전 약속을 꼭 지키겠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5월 경기도 평택의 극자외선(EUV) 파운드리 라인 투자 발표 현장에서도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위한 투자를 멈춰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미래 성장산업에는 적극적으로 투자해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공장 건설로 고용 창출 효과도 기대한다. 임직원 1800여 명을 추가로 채용하고 건설인력으로 6400여 명을 활용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4공장 건설로 인한 생산유발 효과가 5조6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4공장을 지으면 기존에 확보한 공장 부지는 더 이상 남는 게 없어진다. 앞으로 제2 바이오캠퍼스를 통해 추가 공장 건설을 위한 부지를 확보할 계획이다. 바이오 부문의 벤처기업을 육성하는 공간인 ‘오픈이노베이션 센터’도 설립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상반기에만 1조8000억원의 주문을 받았다. 지난해 매출의 2.5배 수준이다. 영국의 초대형 제약회사인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을 포함해 다수의 제약회사와 코로나19 치료제의 CMO 계약을 맺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체 개발한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를 무기로 CDO 사업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