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5829 1082020081262045829 06 0602001 6.1.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58331000 1597239581000 related

"하희라와 싸운 적 없다"…'옥문아들' 최수종, 역시 원조 사랑꾼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최수종이 가족들을 언급했다.

11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최수종이 가족들과 얽힌 일화를 공개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용만은 최수종과 과거 인연을 언급했고, "국진 형하고 차를 타고 가는데 창밖에서 두드리더라. 수종 형이었다. 과자 두 봉지를 주면서 '잘 보고 있어'라고 하고 가시더라"라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에 최수종은 "친해지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라며 고백했고, 김숙은 "저도 제 방을 두드리고 가시더니 화장품 선물하고 가셨다"라며 거들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최수종은 결혼 생활 동안 하희라와 부부 싸움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고, "연애할 때는 더 안 싸웠다"라며 덧붙였다.

특히 최수종은 "사람이 살다 보면 갈등의 여지는 있다. 그런 걸 가지고 '이거 왜 이랬냐'라고 해본 적이 없다"라며 못박았고, 김용만은 "'왜 나만 맞춰주지'라는 생각 안 해봤냐"라며 의아해했다.

최수종은 "다 다른 별에 살다 왔다. 이 사람은 화성에서 왔고 난 금성에서 왔는데"라며 다른 부분은 맞춰주면 된다고 강조했다.

더 나아가 최수종은 "아버님이 공무원이셨는데 쉬는 날이면 '너희들이 이불 개. 수종이는 방 닦고'라고 하시고 요리를 하고 뭘 만들어주셨다"라며 가정적인 아버지 밑에서 자연스레 보고 배운 것이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수종은 자녀들에게 경어체를 쓰는 이유에 대해 "어른들이 아이들한테 반말을 하니까 아이들이 바로 따라 하더라. 어머님과 장모님에게 부탁을 드렸다. 처음 아이가 태어났을 때처럼 해달라고 했다. 이게 지금까지 습관이다"라며 털어놨다.

그뿐만 아니라 최수종은 "훈육을 한 적이 있다. 하희라 씨가 '아빠가 뭐라고 해줘요'라고 하고 가더라. (아이와) 눈을 마주치는 순간 울컥하더라. 그래서 내가 안았다. '엄마 마음 알죠? 그러면 안 돼요'라고 하니까 '알아요'라고 하더라"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최수종은 "(첫째) 최민서 씨하고 (둘째) 최윤서 씨하고 한 번 싸웠다. 둘째가 울었다. 울면서 방을 나오는 순간 엄마가 들어왔다. 하희라 씨가 '왜 울어. 무슨 일인데'라고 했는데 둘째 아이가 '오빠한테 너무 슬픈 이야기를 들어서 울어요'라고 했다. 그때 중학생이었는데 오빠의 사춘기가 다 지나갔다고 이야기를 해줬다"라며 일화를 공개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