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5803 0022020081262045803 01 01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97158125000 1597180709000

‘뒤끝 퇴장’ 논란 김조원, 사표 낸 날 문 대통령과 독대했다

글자크기

청와대 “인사 불만설은 억측일 뿐”

여당 일부 “사퇴했어도 집 팔아야”

중앙일보

김조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뒤끝 퇴직’ 논란에 휩싸인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의를 표명한 지난 7일 문재인 대통령과 독대하고 마지막 인사를 나눈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김 전 수석은 지난주 금요일 사표를 제출하면서 밤늦게까지 일을 마무리했고, 따로 문 대통령을 만나 인사를 했다. 이틀(10, 11일)은 휴가를 써서 출근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10일 민정수석을 김 전 수석에서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으로 교체하는 인사를 11일자로 발표했다. 그런데 김 전 수석은 이날 인사 발표 전 문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 불참했고, 떠나는 수석들이 참석한 기자회견장에도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앞서 그는 청와대 고위직들이 참여하는 단체 온라인 대화방에서도 탈퇴했다. 그가 대화방에 마지막으로 올린 문구는 ‘늘 감사했습니다. 김조원 드림’이었다고 한다.

여기에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의 갈등설까지 제기되면서 ‘인사 교체에 불만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김 수석의 뒤끝 있는 퇴장은 항명을 넘어 레임덕 전조”(김근식 경남대 교수)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함께 교체되는 다른 수석들보다 먼저 김 전 수석과 별도로 인사를 나눈 사실이 알려지면서 ‘오히려 김 수석을 더 챙겼다’는 해석이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전 수석이 강남 아파트 두 채를 빨리 처분하지 않아 문 대통령에게 ‘찍혔고’, 이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뒤끝 퇴직’을 했다는 설 등이 분분했는데 대부분 억측이자 과장”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에게 미리 퇴직 인사를 했다고 하더라도, 휴가를 쓰고 먼저 청와대를 떠난 것은 적절치 않다는 시각도 여전하다. 현 청와대 비서관 출신인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라디오에 출연해 “통상 퇴임하는 수석들은 청와대 기자실에 들러서 마지막 인사도 하곤 하는데 그 자리에 나타나지 않았다”며 “좀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했다”고 했다. 같은 당 우원식 의원도 “(강남 아파트를 팔지 않으면) 그분에 대한 사회적 비판이 커질 것”이라며 “그분이 처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했다.

한편 11일 아침 문 대통령은 강기정 전 정무수석, 김거성 전 시민사회수석과 차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고생했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