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5748 1102020081262045748 08 0805001 6.1.17-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58000000 1597158043000

당뇨약 ‘메포민’ 잘 안 듣는 환자 이유 찾았다

글자크기
고아라 성균관대 교수팀, 장내미생물 대사체의 약물 억제 작용 규명
메포닌 효능 정상화하는 물질도 발견… "맞춤의학 연구에 활용 기대"

조선비즈

고아라 성균관대 교수./한국연구재단



국내 연구진이 대표적인 당뇨병 치료제 성분 ‘메포민’을 먹고도 혈당이 잘 떨어지지 않는 이유를 찾았다.

한국연구재단은 고아라 성균관대 의과대학 교수와 프레드릭 백헤드 스웨덴 예테보리대 교수 공동 연구팀이 장내미생물 대사체가 당뇨약 성분인 ‘메포민’의 혈당조절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했다고 12일 밝혔다.

메포민은 혈당조절이 어려운 당뇨 환자가 혈당을 낮추기 위해 처방받는 약물로, 전세계에서 60년 이상 이용돼왔다. 하지만 환자에 따라 효능을 보지 못하는 경우도 있어 학계에서는 그 원인을 연구해왔다.

연구팀은 장내미생물 대사체의 한 종류인 ‘이미다졸 프로피오네이트(ImP)’가 메포민의 작용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장내미생물 대사체는 장내미생물이 분비하는 효소로 인해 만들어지거나 변형된 물질이다.

실험쥐에게 ImP를 주입한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로 나눠 메포민을 투여했다. 그 결과 정상쥐와 달리 ImP를 주입한 쥐는 혈당이 떨어지지 않았다. 또 ImP의 작용을 억제하는 물질(p38ɣ)을 다시 주입했더니 쥐의 혈당이 정상적으로 떨어졌다.

연구팀은 "장내미생물 대사체 제어를 통해 메포민의 성공률을 높일 가능성을 제시했다"며 "정밀·맞춤의학에 중요한 개인별 약물 반응성 조절 연구의 실마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셀 메타볼리즘(Cell Metabolism)’에 이날 게재됐다.

김윤수 기자(kysm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