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5447 1102020081162045447 03 0305001 6.1.17-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54631000 1597154657000

폴란드 정부 LG화학 1300억 보조금 지급 제동 걸리나... EU, 조사 착수

글자크기
조선비즈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EU 본부 건물.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11일(현지시간) 폴란드가 자국에 있는 LG화학의 전기차용 배터리 공장 증설에 9500만 유로(약 1326억원)의 보조금을 주겠다는 계획이 EU의 규정에 맞는지 평가하기 위한 심층조사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EU 집행위는 폴란드가 남서부 브로츠와프 카운티에 있는 해당 공장 증설에 보조금을 지원한다는 계획이 EU 관련 규정의 기준을 충족하는지 의심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EU 집행위는 특히 LG화학이 폴란드에서 배터리 생산 능력을 확대하기로 한 결정이 폴란드의 공공 지원에 의해 직접적으로 유발된 것인지, 해당 투자가 공공 지원이 없어도 이뤄질 것이었는지 등에 대해 의심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EU 집행위는 2017년에 LG화학이 폴란드에 있는 이 회사의 기존 공장에서 전기차용 리튬이온 셀, 배터리 모듈과 팩 생산 능력 확대에 10억 유로(약 1조4000억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고 소개했다.

이다비 기자 (dabe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