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5390 0042020081162045390 01 01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7153832000 1597154054000

노영민 반포 아파트 11.3억에 매각...구입가의 네 배

글자크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달 서울 반포동 아파트를 구입가의 네 배 넘는 가격에 판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보면 노 실장이 갖고 있던 전용면적 45.72㎡의 한신서래 아파트는 지난달 24일 11억3천만 원에 거래됐습니다.

지난달 6일에 동일 면적 아파트가 기록했던 최고 매매가격과 같습니다.

이 아파트는 2006년 노 실장과 부인이 공동명의로 2억8천만 원에 샀고, 14년 만에 거둔 매매 차익은 8억5천만 원입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15년 정도 보유한 주택임을 감안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노 실장은 지난달 2일 청와대 내 다주택 참모들에게 1주택만 남기고 팔라고 권고한 뒤 자신은 충북 청주의 아파트만 팔았다가 강남의 아파트를 지켰다는 비판이 거세지자 결국 이 아파트도 매각하고 사과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