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5330 0562020081162045330 01 01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53336000 1597196300000

김종민 “김조원, 공개 안되는 가정사 있어…모르고 하는 얘기·인신공격 그만해야”

글자크기

김 의원 “공직자이기에 참았지만 그만둔 사람에게까지 얘기하는건 잘못된 것” / 여권내에서도 김 전 수석 비판에 김 의원 “모르는 문제에 대해선 얘기하면 안돼”

세계일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와대를 떠난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둘러싸고 비판 여론이 계속되자 “이제 그만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1일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사사건건’에 출연해 김 전 수석과 관련해 “잘못된 보도가 계속 나오고 있다”며 “(김 전 수석이 청와대를 떠났으니) 이제 그만해야 한다”며 주장했다.

이어 “지금 주택 두 채를 갖고 있다고 하는데 여러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며 “공직자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오해를 받아도 그냥 참고 넘어가는 건데, 이것를 지금 그만둔 사람에게까지 얘기하는 건 정말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울 강남에 아파트 2채를 소유하고 있는 김 전 수석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권고에 1채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잠실 아파트를 시세보다 2억원 정도 높게 내놓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다. 더구나 이 과정에서 상급자인 노 실장과 불화를 겪었다는 관측도 나왔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부인한 바 있다.

또 김 전 수석은 사의를 표명한 지난 7일 사표가 수리되기도 전에 청와대 고위 참모들의 단체 대화방을 탈퇴하고 전날 마지막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도 불참하는 등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했다는 지적을 산 바 있다.

김 전 수석의 행보를 두고 여권 내에서도 비판이 이어진다는 지적엔 김 의원은 “모르고 하는 얘기”라며 오히려 “(상황을 잘 모르는) 의원들은 (언론과) 인터뷰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옹호했다.

아울러 “모르는 문제에 대해서 아는 척하고 얘기하면 안 된다”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방송에 동반 출연한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어떤 사정에 따라서 다주택이었든지 그런 부분은 내부적으로 얘기할 문제지만, 부동산 정책의 방향 이런 것들에 대한 고민을 좀 해야 할 시점이 아닌가”라고 “본질을 놓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그런 방향으로 가야 한다”며 “자꾸 개인에 대해 인신공격을 하고 그러면 안 된다”고 공감했다.

세계일보

김조원 청와대 전 민정수석 비서관. 연합뉴스


김 전 수석은 지난 7일 청와대 고위 참모의 단체 카카오톡방에 “늘 감사했습니다. 김조원 드림”이라는 말만 남기며 사직해 ‘뒤끝’ 퇴장을 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같이 퇴임한 강기정 전 정무수석과 김거성 전 시민사회수석이 재직 중 소회를 밝히며 작별 인사를 한 것과 대조를 보여서다.

김 전 수석의 이러한 행보에 여권 내에서도 비판이 터져 나왔다.

이날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인 진성준 의원은 “통상 퇴임하는 수석은 마지막 인사를 하는데, 김 전 수석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며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우원식 민주당 의원도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 저널’에 출연해 김 전 수석에 대해 “처신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국가 운영이 더 중요한데, 언론 보도대로 부동산을 내놓을 때 더 비싸게 내놨다거나, 그런 것에 대해서 불만을 느꼈다면 적절치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아가 “(퇴임 후에도 2주택을 보유한다면) 사회적 비판이 커질 것”이라고 내다보기까지 했다.

한편 이날 청와대는 전날 전 수석이 문재인 대통령 주재의 수석·보좌관 회의에 불참한 것을 두고 ‘뒤끝 퇴장’이라는 언론 보도의 비판적 표현과 관련해 사실 관계에 대한 오해에서 비롯된 결과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수석은 지난 7일 사의를 표명하고 청와대에서 현안 업무를 마무리 한 뒤 문 대통령에게 인사를 드리고 청와대를 떠났다”며 “단톡방에도 정중히 인사말을 남기고 퇴장했다”고 전했다.

계속해서 “당초 김 전 수석은 지난 10일부터 휴가를 떠날 계획이었다”고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김 전 수석은 지난 7일 문 대통령과 오찬을 하며 민정수석의 교체 결정에 대한 사전 설명을 들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