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4319 0682020081162044319 08 08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45940000 1597146273000

“노르웨이 기상청처럼 예측하면 맞을 수밖에…우리 과녁은 좁아”

글자크기
동아일보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승배 한국기상산업협회 본부장은 11일 국내 기상청에 대한 불신 때문에 노르웨이 기상청 등에서 날씨 정보를 찾는 일명 ‘기상망명족’이 등장한 것과 관련해 우리 기상청의 예보가 더욱 정확하다고 주장했다.

기상청 대변인을 지낸 김 본부장은 이날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 인터뷰에서 “(노르웨이 기상청은) 24시간 예보를 한다”면서 “우리 한국 기상청은 하루를 3시간으로 쪼갠다. 그러니까 그 사람들(노르웨이 기상청)은 축구 골대에다가 페널티킥을 빵 차는데, 우리 한국은 조그마한 골대를 만들어놓고 차는 격”이라고 설명했다.

우리 기상청은 하루를 뭉뚱그려 ‘비가 온다’고 예측하는 노르웨이 기상청과 다르게 비가 오는 장소와 시간을 세분화해 예상과 다를 확률이 높다는 주장이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본부장은 “(노르웨이 기상청처럼) 24시간에 대해서 (예측하면) 그건 당연히 맞을 수밖에 없다”며 “우리는 3시간으로 쪼개버리니까, ‘어? 6시, 9시에 온다더니? 10시에 오네?’(라고 생각한다.) 그러면 6시에 9시에 행사를 하는 사람은 그냥 기상청 욕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녁이 우리는 좁다. 장소를 좁혔다. 5km 간격 동마다. 노르웨이 기상청이 한국 종로구 송월동 같이 동별로 해주냐. 안 하지 않느냐”며 “노르웨이 기상청은 한국에 장마가 있는지도 모른다. 그냥 이쪽 중위도에 어떤 몬순(계절에 따라 주기적으로 일정한 방향으로 부는 바람)이라는 게 있을 것이다, 이 정도의 교과서적인 이론만 안다”고 주장했다.

‘장마가 8월초 정도면 끝나고, 그때부터 폭염 일수가 상당히 많을 것 같다’고 기상청이 예보한 것과 관련해선 “그런 예상이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북극이 저렇게 뜨거울 줄 몰랐다”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