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3600 0372020081162043600 01 01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61246938 false true false false 1597142011000 1597142031000

김종인 “집값 안정화? 대통령 혼자의 생각…국민이 판단해야”

글자크기

文 “주택 시장 안정화 양상 보이기 시작” 발언 비판

安도 “상처받은 국민 가슴에 염장”

헤럴드경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주택 시장이 안정화됐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대통령의 혼자 생각”이라며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부동산 정책이 실효를 거두고 있는지 없는지는 일반 국민이 판단할 문제”라면서 “대통령 혼자서 안정됐다고 이야기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주택 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발언한 바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의 집값 안정화 발언에 대해 “집값이 잡혔다니요”라고 반문하며 이미 오를 대로 올랐는데, 만약 여기서 더 올라간다면 그것은 국민을 보고 죽으라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부동산 정책 실패로 크게 상처를 받은 국민의 가슴에 염장을 지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안 대표는 성난 민심을 수습하기 위해 장관과 참모들을 경질하고 대통령이 진심으로 정책 실패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상황 인식과 판단에 중대한 오류가 있다. 청와대는 신문도 안 보고, 여론 청취도 안 하나”라며 “대통령 주변이 온통 눈과 귀를 가리는 간신배들로 둘러싸여 있는 것인가. 예로부터 현군 밑에 간신 없다고 했는데, 걱정”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