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3212 0042020081162043212 03 03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7140293000 1597140624000

나라 살림 '빨간 불'...상반기 재정적자 110조 원 '역대 최대'

글자크기

1∼6월 세수, 지난해 보다 23조 3천억 원 덜 걷혀

납기연장 11조3천억…"실제 감소 11조 4천억 원"

1∼6월 정부 지출, 지난해보다 31조4천억 원 늘어

"6월 말 재정수지 악화…연말 적자 폭 감소 반복"

[앵커]
코로나19 대응으로 정부 씀씀이가 커지면서 올해 상반기 재정 적자 규모가 사상 최대인 110조 원을 넘었습니다.

반면에 세금은 덜 걷히면서 세수 감소 폭은 가장 컸습니다.

보도에 오인석 기자 입니다.

[기자]
올해 상반기 국세 수입은 132조 9천억 으로 집계됐습니다.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등으로 지난해 보다 23조 3천 억이 적게 걷혔습니다.

역대 최대 규모의 세수 감소 입니다.

반도체와 자동차 등의 부진으로 법인세가 13조 넘게 줄었고, 소득세와 부가가치세도 줄줄이 감소했습니다.

정부는 경기 부진과 함께 코로나 대응을 위한 세정 지원으로 세수가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코로나 세정지원에 따른 납기 연장 11조3천 억 등을 감안 하면 실제로 줄어든 상반기 세수 감소는 11조 4천 억으로 집계했습니다.

반면, 올해 상반기 정부 지출은 316조 원으로 지난해 보다 31조 4천 억이 증가했습니다.

코로나 대응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고용보험기금 지출 등 6월에만 지출이 7조 원 가까이 늘었습니다.

수입에 비해 지출이 크게 늘면서 재정수지 적자는 역대 최대 규모로 커졌습니다.

실질적인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상반기 110조 5천억 원의 적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그동안 해마다 6월 말 재정수지는 악화 되는 반면, 연말에는 적자 폭이 줄어드는 패턴이 반복됐습니다.

[강미자 / 기획재정부 재정건전성과장 : 세정지원에 따라서 하반기 세수유입 효과 등을 고려할 때 금년 관리재정수지는 3차 추경 기준인 -111.5조 원 정도로 수렴할 것으로 정부는 예상하고 있습니다.]

6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764조 천억으로 전월보다 2천 억 줄었습니다.

국고채가 6월에 상환된 데 따른 것 입니다.

YTN 오인석[insukoh@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