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3147 0242020081162043147 06 0602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40312000 1597140331000 related

아들 검사결과에 눈물보인 홍성흔 "껍데기만 아빠였네요"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홍성흔 부부를 깜짝 놀라게 한 화철이의 심리 결과가 공개된다.

이데일리

사진=MBC ‘공부가 머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1일 저녁 9시 30분에 방송되는 MBC ‘공부가 머니?’에는 롤모델 아빠 홍성흔과 우등생 누나 화리에 가려졌던 화철이의 속마음이 드러나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화려한 어휘력과 재치로 웃음을 유발했던 화철이가 가족에 대한 남모를 속내를 털어놓는다고 해 눈길을 끈다. 화철이는 가장 듣고 싶은 말로 “격려해주는 말을 많이 해줬으면 좋겠어요”라고 했다.

지난 방송에서 화철이는 휴대전화로 게임을 하다가 엄마 김정임 씨에게 혼이 나 눈물을 보이고 울먹이며 책상에 앉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화철이의 심리 검사를 진행한 손정선 전문가도 의외의 진단 결과를 내놓았다. 화철이는 아빠 홍성흔이 부재했던 시간 동안 자신과 다른 성향의 엄마 김정임 씨와 누나 화리 사이에서 외로웠던 마음을 더 밝고 명량하게 표현하고 있었던 것.

산만한 줄만 알았던 화철이는 공부에 집중하지 못 하고 아빠, 엄마에게 가거나 공부하는 누나를 찾아가며 외로운 마음을 나름대로 표현하고 있던 것이라고 한다.

손정선 전문가는 “화철이는 너무 외로워요”라며 화철이의 자아가 담긴 나무 그림을 보여주자 일동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에 홍성흔은 지금껏 혼나더라도 금방 풀고 오히려 아빠를 위로하던 화철이의 심리 상태를 알고 “껍데기만 아빠였네요. 화철이를 너무 몰랐어요”라고 한탄했다. 이어 그동안 몰라줬던 아들의 마음을 깨닫고 눈시울을 붉힌다.

이에 손정선 전문가는 상대적 박탈감에 힘들어하고 외로워하는 화철이를 위한 솔루션을 제안한다고 해 학부모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엄마 김정임 씨는 심리 진단을 마친 뒤 화철이가 “13년 동안 아무것도 해놓은 게 없다”라며 우는 등 한층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 변화를 추측케 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