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2510 0252020081162042510 01 0102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37912000 1597146486000

노영민 유임? 사임? 청와대 아직도 갈팡질팡, 결정못했나

글자크기

靑 "거취 섣불리 말할수 없다"

청와대는 11일 최근 사표를 제출한 노영민 비서실장의 거취에 대해 침묵을 이어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노 실장 교체 여부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인사권자(대통령)의 결정에 달린 문제”라며 “공식적인 발표 외에는 섣불리 말씀드릴 수가 없다”고 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왼쪽)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7일 청와대에서 걸어가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관계자는 ‘사표가 반려된 것은 아니지 않나’ ‘대통령의 결정이 이뤄지지 않은 것인가’라는 질문이 계속됐지만 “제가 할 수 있는 답변은 다 했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노 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 5명은 지난 7일 사의를 밝혔다. 최근 부동산 문제 등에 대한 책임성으로 해석됐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6명의 사표를 모두 수리하지 않았고, 10일 정무·민정·시민사회 수석 3자리만 교체했다.

정치권에서는 일단 교체되지 않은 노 실장이 당분간 유임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다주택 처분 명령’을 지키지 않은 김조원 전 민정수석 등이 1차 책임을 진 상황에서 참모를 한꺼번에 여럿 바꾸는건 정치적 부담이 크다는 이유다.

하지만 청와대가 노 실장의 사표가 반려됐다고 명확히 밝히지 않는다는 점에서 교체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있다는 반론도 나오고 있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