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2146 0142020081162042146 08 0801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36831000 1597142741000

"100인치 화면이 바로 눈앞에" 세계 최초 5G AR글래스 상용화 [안경으로 증강현실 본다]

글자크기
LGU+, ‘U+ 리얼글래스’ 일반판매
21일 출시… 출고가 69만9000원
최대 3개 앱 화면 동시 구동 가능
하반기엔 원격회의 앱 서비스도


파이낸셜뉴스

LG유플러스가 11일 서울 한강대로 LG유플러스 본사에서 5G 미디어를 실감 나게 즐길 수 있는 AR글래스인 'U+리얼글래스'를 선보이고 있다. U+리얼글래스는 안경을 쓰듯 기기를 착용하면 렌즈를 통해 원하는 콘텐츠를 보여주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다. 사진=서동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노트20에 연결된 증강현실(AR) 글래스를 끼자 눈앞에 애플리케이션(앱) 화면이 뜬다. 유튜브 앱을 실행시켜 영상을 감상하니 마치 빔 프로젝터를 보고 있는 듯하다. 컨트롤러 역할을 하는 스마트폰을 조작해 영상을 키우면 100인치 이상까지 커진다. 스포츠 경기, 영화, 콘서트 등을 관람할 때 압도적인 몰입감을 준다.

LG유플러스는 11일 서울 용산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AR 글래스인 U+리얼글래스를 선보였다. U+리얼글래스는 안경을 쓰듯 기기를 착용하면 렌즈를 통해 원하는 콘텐츠를 보여주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다. 렌즈가 투명해 서비스 이용 중에도 앞을 볼 수 있으며, 이용자를 둘러싼 360도 공간에 콘텐츠 화면 배치와 크기 조정을 자유자재로 할 수 있다. 시중에서 B2C향 5세대(5G) 통신 AR글래스 판매는 세계 최초다.

LG유플러스, 5G AR글래스 첫 상용화


U+리얼글래스로 영상을 보면 최대 100인치 이상까지 화면 사이즈를 확장할 수 있다. 실시간 중계를 보면서 다른 작업도 가능하다. 유튜브를 시청하며 친구와 SNS로 대화하거나 영상회의를 하면서 메모 앱에 기록을 할 수 있다. 이 같은 기능은 최대 3개의 앱 화면까지 동시에 구동할 수 있다.

화면 컨트롤은 스마트폰을 이용한다. 스마트폰이 스크린에 가상의 레이저포인터를 쏴 마우스 같이 움직이는 방식이다. 현재 엔리얼은 화면에서 앱 조작을 스마트폰이 아닌 손짓으로 인식하는 서비스도 개발하고 있어 내년 상반기에는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LG유플러스는 U+리얼글래스가 콘텐츠를 이용하는 신(新)풍속도를 몰고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U+리얼글래스는 스마트폰을 내려다보거나 팔로 들어야 하는 불편함이 없다. 양손도 자유로워 유튜브 영상을 따라 가구를 조립하거나 레시피를 보며 요리도 할 수 있다.

하반기 원격회의 시스템 스페이셜 출시


LG유플러스와 엔리얼은 기본적으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이용할 수 있는 모든 앱을 U+리얼글래스에서 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연내에는 U+AR, U+VR을 U+리얼글래스에 맞춘 전용 앱으로도 선보일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미국의 스페이셜과 협업을 통한 원격회의 시스템 스페이셜도 출시할 계획이다. 스페이셜은 각자 다른 공간에 위치한 사람들이 가상의 회의실에 모여 협업을 할 수 있는 AR글래스 앱 서비스로 최대 10명까지 접속 가능하다.

U+리얼글래스 출고가는 69만9000원(VAT 포함)이며 색상은 다크그레이 1종이다. LG유플러스의 5G 프리미어플러스 이상 요금제에 가입하면 스마트기기 팩을 선택해 U+리얼글래스를 50%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 가능하다. 36개월 할부 시 월 1만1525원(VAT 포함)이 추가된다.

U+리얼글래스는 오는 21일 정식 출시될 예정으로 U+5G 가입자만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사전예약 중인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20와 연동 가능하며 LG전자의 LG벨벳도 서비스 제공을 앞두고 있다. 연내에는 LG전자의 V50, V50S로 라인업을 확대하고 추가적인 모델에 대해서는 제조사와 지속 협의해나갈 계획이다.

송대원 LG유플러스 미래디바이스담당 상무는 "그간의 5G 서비스가 엔터테인먼트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면 U+리얼글래스는 우리의 실제 생활을 바꿔줄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