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2081 0592020081162042081 03 0304001 6.1.17-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36649000 1597136688000

삼성 브랜드 가치 68兆…현대차·네이버도 상승세

글자크기

인터브랜드, 대한민국 대표50대 브랜드 가치 발표

(지디넷코리아=이은정 기자)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가 약 68조원에 달하며 국내 기업들 중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최대 브랜드 컨설팅 그룹 인터브랜드는 11일 '2020년 베스트 코리아 브랜드'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50대 브랜드와 10대 게임 체인저 브랜드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보다 2% 성장한 67조7천903억원의 브랜드가치를 기록했다. 이어 현대자동차(2위)가 4.6% 성장한 15조7천93억원, 기아자동차(3위)가 -7.2% 역성장한 7조 1천315억원, 네이버(4위)가 11.9%로 대폭 성장한 6조1천694억원을 기록했다.

이들 최상위 4대 브랜드 가치는 96조8천6억원으로 50대 브랜드 전체 가치의 63%를 차지했다.

지디넷코리아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사진=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인 기업은 카카오로 46.6% 늘어난 1조6천405억원의 브랜드 가치를 기록했다. LG생활건강(18위)은 브랜드 가치 1조7천388억원, 23.3%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엔씨소프트(22위)는 브랜드 가치 1조1천815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20.7% 성장했다. 코웨이(26위)도 브랜드 가치 1조422억원으로 작년 대비 17.4% 성장했다.

카카오는 ‘새로운 연결, 새로운 세상(Connect Everything)’이라는 비전하에 콘텐츠, 금융, 모빌리티 등으로 사업 영역을 공격적으로 확장해 왔다.

LG생활건강은 2019년에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대비 13.9%, 13.2% 증가했다. 뷰티(Beauty)뿐만 아니라 HDB(Home Care & Daily Beauty), 리프레시먼트(Refreshment) 사업 전반에 걸친 포트폴리오 다양화 및 유통 강화 전략이 외부 리스크 대응에 유효했다. 뷰티 영업이익이 10% 정도 감소했음에도 HDB 및 리프레시먼트 사업 부문에서 각각 50.7%, 43.9%로 큰 폭의 성장세를 보였다.

아울러 하나은행, 미래에셋대우, 하이트진로, 키움증권, 휠라코리아(지주사 휠라홀딩스)가 순위권에 새롭게 진입했다. 하나은행(11위)은 브랜드 가치 2조1천158억원을 기록하며 단숨에 11위를 기록했다. 미래에셋대우(33위, 7천678억원), 키움증권(42위, 4천56억원) 등도 이름을 올렸다.

지디넷코리아

2020년 베스트 코리아 브랜드 순위.(사진=인터브랜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신설된 ‘게임 체인저’부문은 대기업 위주의 50대 브랜드 이외에, 비상장 브랜드이지만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최초로 시도되는 서비스를 과감히 도입해 시장에 혁신적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브랜드를 선정했다.

디지털 전환이 이뤄지고 있는 각 분야에서 소비자 인식 상위 10개 브랜드가 선정됐다. 쿠팡(종합커머스), 배달의 민족(배달O2O), 토스(테크핀), 마켓컬리(푸드커머스), 야놀자(놀이/숙박플랫폼), 무신사(패션커머스), 직방(부동산 플랫폼), 쏘카(차량공유), 리디북스(e북/구독), 와디즈(크라우드펀딩)가 이름을 올렸다.

인터브랜드는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환경에 따라 브랜드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뛰어넘는 ‘대담한 도전(Iconic Moves)’이 필요하다고 정의했다.

브랜드 ▲명확한 포부 수립 ▲세분화된 고객 니즈의 본질적 탐색 ▲가치 창출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 구축 ▲시선을 사로잡는 5초 콘텐츠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는 기민함을 대담한 도전을 이루기 위한 5가지 시사점으로 제시했다.

인터브랜드 한국법인 문지훈 대표는 “지금 우리는 새로운 시대로의 전환기에 서 있다. 불안정한 요즘 국내 브랜드는 시장 상황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소통하며 꾸준히 가치를 성장시켜 나가고 있다”며 “특히 게임 체인저 브랜드들은 명확한 방향성으로 강력하게 시장의 변화를 주도하는 브랜드로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부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은정 기자(lejj@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