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1993 0142020081162041993 08 0805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136494000 1597136518000

작은창자 닮은 오가노이드로 동물실험 대체 길 열어

글자크기
생명과학연구원·KIST 연구팀
세계 최초 유산균 생존 모델 개발


국내 연구진이 성인의 소장 조직과 똑같은 장 오가노이드를 만들어 장내 유산균들이 살아 증식하는 것을 세계 최초로 보고했다. 연구진은 이 오가노이드 기술을 좀 더 발전시켜 향후 임상시험 전 동물모델 실험을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줄기세포연구센터 손미영 박사팀, 생물자원센터 박두상 박사팀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생체재료연구단 김상헌 박사팀이 장 오가노이드와 장속 유용한 미생물들간의 상호작용을 연구할 수 있는 모델을 증명해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번 연구결과는 장내미생물 연구를 위한 오가노이드 모델 수준을 한 단계 높여 기존 장세포 모델의 세포 다양성과 기능성 부족 문제를 해결한 최초의 성과다.

연구진이 이미 2018년에 개발한 장 오가노이드에 유용 프로바이오틱스 '락토바실러스'를 주입해 12시간 동안 배양한 결과 약 8배 증식했다. 유산균들은 보통 인간의 장속 점막층의 분비물질등을 먹고 자란다. 연구진이 개발한 장 오가노이드에도 이러한 점막층과 소장 상피막이 존재해 유해 미생물들이 생존할 수 있는 것이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장에 존재하는 유용미생물, 병원성미생물 등을 다 포함한다. 우리는 현재 유산균을 건강보조식품으로 많이 먹고 있다. 그런데 이 유산균이 어디에 어떤 현상이 일어나는지 아직까지도 정확히 알지 못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제2의 장기' 장내 미생물을 좀 더 정확하게 연구하는 모델로 이 오가노이드를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이 연구결과는 생물학 분야의 권위지인 '파셉 저널' 6월 30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