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1812 0232020081162041812 01 0101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36088000 1597136107000

심상정, 수해복구 사진 논란…공지영 "당신들 뭐 하는 거죠"

글자크기

정의당 "복구 활동 초기에 찍은 사진"

'진흙 범벅'된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화제

아시아경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지난 7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용설리의 한 주택에서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발생한 산사태 피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수해복구 현장에서 봉사활동 사진을 올렸다가 '보여주기식' 행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공지영 작가 또한 "당신들 뭐 하는 거죠"라며 정의당을 향해 쓴소리했다. 누리꾼들도 심 대표의 깨끗한 셔츠와 장화 차림을 지적하며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공지영 작가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제 잠시 이웃 구례 수해현장으로 차를 몰고 갔었다. 도저히 카메라에 담을 수도 없이 처참했다"면서 "사진 찍는 게 도리가 아닌 것 같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집에 돌아와서 차만 한 시간 닦았다"라며 "차에서 내리지도 못했는데 오물이 장난 아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공 작가는 "당신들 뭐 하는 거죠. 내 차에 튀었던 그 오물 하나 없이 깨끗한 저 옷들은?"이라고 꼬집었다.


아시아경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지난 7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용설리의 한 주택에서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발생한 산사태 피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심 대표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해복구 현장 사진을 올린 바 있다.


심 대표는 "정의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안성시 죽산면 산사태 피해 농가에서 수해복구 지원작업을 했다"며 "늘 재해 현장 방문은 조심스럽다. 다급한 긴급복구 현장에 실질적 도움도 못 되면서 민폐만 끼치게 되지 않을까 해서"라고 했다.


이어 "망연자실한 피해 주민들께 작은 위로라도 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열심히 일했다"면서 피해 복구 작업 당시 찍은 5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심 대표가 같은 당 류호정 의원 등과 함께 흙이 잔뜩 묻은 물건을 밖으로 옮기는 모습 등이 담겼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사진 속 심 대표의 옷과 장화가 지나치게 깨끗하다고 지적하며 "사진 찍히기 위해 봉사한 거 아니냐", "수해 복구 현장에서 10분만 제대로 일해도 옷은 바로 더러워진다. 손에 낀 장갑도 깨끗하고 옷도 깨끗해 의심하기에 충분하다" 등의 비난을 했다. 이후 심 대표는 9일 관련 사진을 모두 삭제했다.


정의당은 심 대표가 수해 복구 사진을 삭제한 것에 대해 "다수 시민들께서 댓글로 재해지원 관련 사진을 올리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주셔서 삭제했다"고 전했다.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11일 입장문을 내고 "심 대표는 지난주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경기 안성시 죽산면 산사태 피해 농가에서 복구 지원 활동을 한 바 있다"면서 "복구 지원 활동 사진을 올렸으나 다수 시민들께서 댓글로 재해 지원 관련 사진을 올리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주셔서 이를 받아들여 사진을 삭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서 몇몇 댓글을 인용해 '옷과 장화가 깨끗하다는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는 취지로 기사를 작성했는데 대단히 유감"이라며 "복구 활동 초기에 잠깐 찍은 사진을 올린 것이고, 실제 복구 지원 활동에 참가한 당직자들은 복구 활동에 경황이 없어 심 대표의 이후 복구 지원 사진을 제대로 찍지 못하였을 뿐"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옷과 장화가 깨끗하다는 지적이 있자 삭제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동떨어진 기사로서 심히 유감을 표하는 바"라고 지적했다.

아시아경제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태영호 의원의 수해 복구 현장 모습.사진=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편 일부 누리꾼은 심 대표의 모습을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과 비교하기도 했다.


지난 7일 조수진 통합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충북을 중심으로 수해복구 작업을 벌였다"면서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조 의원이 공개한 사진 속 태 의원은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한 채 흙이 잔뜩 묻은 변기 뚜껑을 들고 있었다. 특히, 태 의원은 셔츠와 바지, 장화 등은 진흙을 잔뜩 뒤집어쓴 모습이었다.


태 의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퍼내고 퍼내도 끝이 보이지 않는 흙탕물을 보며 수재민들의 상실감을 생각하니 제 마음이 무거워졌다"면서 "강남구민들도 폭우에 안심하며 생활할 수 있도록 챙기겠다"고 적었다. 다만, 태 의원은 현장 사진 외에 본인의 모습이 찍힌 사진은 게시하지 않았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